정기적인 대장내시경검사로 대장암조기발견 시 생존율 90% 이상
정기적인 대장내시경검사로 대장암조기발견 시 생존율 90% 이상
  • 지준호 기자
  • 승인 2020.10.2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강서송도병원 김칠석 병원장)
(사진=강서송도병원 김칠석 병원장)

지난 여름 우리에게 ‘블랙팬서’로 알려진 채드윅 보스만이 43세의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나 팬들의 아쉬움을 더했다. 그의 사망 원인인 대장암은 우리나라에서도 위암에 이어 발생률 2위를 차지하는 암이다. 2019년 중앙 암 등록본부 자료에 의하면 17년 국내에서 대장암으로 진단받은 환자는 전체 암환자의 12.1%를 차지했으며, 여성보다는 남성이 더 많았다.

또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19년 20~40대 대장암(결장암, S상결장암, 직장암) 환자수는 총 1만4593명(남성 7910명/여성 6683명)으로 전체 환자수 15만5960명 대비 9.3% 비중이다. 이 수치는 2018년 1만3396명과 비교 1200명 가량 증가한 것으로 향후 젊은 층 대장암 환자수는 계속 늘 것으로 전망된다.

대장암이 발생하는 원인은 크게 환경적 요인과 유전적 요인으로 나눌 수 있다. 식생활이 과거에 비해 육류 중심식단으로 바뀌었고, 인스턴트 및 가공식품 섭취가 증가했다. 움직임이 적고 운동이 부족한 생활 습관뿐 아니라 음주, 흡연 그리고 가족력도 원인이 될 수 있다. 어느 한 가지 원인이 아닌 복합적인 영향을 받아 발병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대장은 결장과 직장으로 이루어진 우리 몸의 가장 중요한 장기이다. 대장암은 대장에서 발생하는 선암을 이야기 하며, 그 외 육종, 유암종, 림프종도 포함된다. 결장에 생기면 결장암, 직장에 생기면 직장암이라 하고 이를 통칭해 대장암이라고 한다.

대장암은 초기증상이 거의 없고 발견이 늦어질수록 회복이 어려운 치명적인 질병이다. 하지만 국가 암 검진 권고안에 따라 정기적인 내시경 검사를 받는다면 조기에 발견하여 90% 이상 완치가 가능하다.

50세 이상은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 직장인 검진 등으로 조기발견이 가능하다. 하지만 20~40대 젊은 층은 정기 검진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 조기검진을 받지 않는다. 최근 젊은 층에서도 대장암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이상 증상이 3~4주 이상 지속되면 의사 진단을 받고 대장 내시경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갑자기 변비가 오거나 배에 덩어리가 만져질 때, 혈변을 보거나 만성피로, 빈혈, 원인 모를 체중감소 등 이상 증상이 나타나면 대장항문외과 병원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의사 진료 후 내시경검사를 통해 정확한 원인을 파악할 수 있다. 특히 대장암의 제일 흔한 증상 중 하나가 항문 출혈인데, 단순 항문질환 인지 대장에 종양이 있는 것인지 진료를 통해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

대장암 진단 검사법은 직장수지검사, 대변검사, 그 외 이학적 검사, 혈액검사 등이 있다. 공단 검진으로 대변검사를 진행하게 되는데, 대변검사에서 혈액이 검출되면 대장암을 의심할 수 있어 바로 대장내시경을 시행할 수 있다.

대장내시경은 카메라가 달린 튜브를 대장에 넣어 출혈 부위와 병변의 표면을 직접 관찰한다. 병변이 의심스러울 경우에는 바로 조직을 떼어 조직 검사를 할 수 있으며, 작은 용종도 놓치지 않고 발견하여 떼어낼 수 있다. 용종이 암으로 발전하기 전에 조기 제거할 수 있어서 선제적인 암 예방에 효과가 있다.

과거에는 대장암 조기 발견이 매우 어려웠다. 증상이 느껴지는 경우 이미 암이 상당 부분 진행된 경우가 대다수였다. 지금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대장내시경 검진을 받을 수 있어 대장암의 상담 수가 조기 발견되고 있다. 대장내시경은 주로 5년주기로 받는 것이 좋지만, 용종제거술을 받거나 가족력이 있는 환자는 의사와의 상담을 통해 더 짧은 기간 내에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도움말 : 강서송도병원 김칠석 병원장

지준호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