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해"...화재로 숨진 인천 형제 중 동생 추모하는 교육위
"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해"...화재로 숨진 인천 형제 중 동생 추모하는 교육위
  • 한치원 기자
  • 승인 2020.10.22 17:4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교육원회는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서울대학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감사에 앞서 부모가 집을 비운 사이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 화재로 중상을 입고 입원치료를 받던 인천 초등학생 형제 중 21일 숨진 동생을 애도하는 묵념을 하고 있다.
국회 교육원회는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서울대학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감사에 앞서 부모가 집을 비운 사이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 화재로 중상을 입고 입원치료를 받던 인천 초등학생 형제 중 21일 숨진 동생을 애도하는 묵념을 하고 있다.(사진=국회 사무처)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는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서울대학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감사에 앞서 부모가 집을 비운 사이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 화재로 중상을 입고 입원치료를 받던 인천 초등학생 형제 중 21일 숨진 동생을 애도하는 묵념을 하고 있다.

한치원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서진 2020-10-23 14:09:53
가슴아픈 사고입니다. 그것도 가까운 곳에서 일어난 일이라고 하니 더 마음이 아프네요. 아이들이 좋은 곳으로 갔기만을 바랍니다. 힘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