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유아는 만3세부터 의무교육"...어린이집 다니는 장애유아, 지원 격차 없애야
"장애유아는 만3세부터 의무교육"...어린이집 다니는 장애유아, 지원 격차 없애야
  • 한치원 기자
  • 승인 2020.10.27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강민정 의원실)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열린민주당 강민정 의원이 유치원과 어린이집 사이에 벌어진 장애유아 지원 격차 해소를 주장하고 나섰다.

지난 26일 국회 교육위원회 종합감사에서 강민정 의원이 제시한 자료에 따르면, 유치원은 아동 4명당 특수교사 1명이 배치되고 교육부로부터 학급당 연간 교재교구비 지원금, 보조공학기기 및 학습보조기 지원, 특수교육대상자 진단 및 배치, 의무교육비 등 다양한 지원이 이뤄진다. 

하지만 어린이집에는 아동 6명당 특수교사 1명이 배치되며, 보건복지부 소속이기에 교육부의 지원을 받을 수 없다. 

강민정 의원은 "장애유아는 만 3세부터 의무교육이다. 현재 장애유아 대상 유치원이 부족해 많은 장애유아들이 동네 어린이집을 다닌다“며 ”특수교사 배치 기준이 다르고, 특수교사 급여 차이가 천만 원이 나는 등 차이가 나며, 각종 지원금 등 장애유치원에 제공되는 지원들이 어린이집에는 제공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누리과정은 유치원과 어린이집 둘 다 동일하게 지원이 된다. 의무교육인 장애유아교육에 대해서도 당연히 유치원과 어린이집에 동등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유치원과 어린이집의 차이와 처우를 개선하기 위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치원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