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전교조, 7년만의 단체교섭...전교조 요구사항은?
교육부-전교조, 7년만의 단체교섭...전교조 요구사항은?
  • 한치원 기자
  • 승인 2020.10.29 14:5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89년 '민주화운동 관련 교원의 명예 회복에 관한 특별법' 제정 촉구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교육부와 전교조의 2013년 단체교섭 본교섭 개회식장으로 함께 들어서고 있다.(사진=교육부)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교육부와 전교조의 2013년 단체교섭 본교섭 개회식장으로 함께 들어서고 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교육부와 전교조의 2013년 단체교섭 본교섭 개회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교육부)

전교조는 2013년까지 단체교섭을 진행했지만 '법외노조' 통보를 받으면서 교육부와 교섭이 중단된 바 있다. 

이날 단체교섭에 앞서 전교조는 전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1989년 전교조 교사 대량해직의 진상을 규명하고 국회가 이들의 명예 회복을 위한 특별법을 제정하라고 요구했다.

전교조는 "1989년 노태우 정권은 전교조 조합원 1527명 모두를 파면·해임하는 초강경책을 썼다"며 "정부는 전교조 탄압과 교사 대량해직의 진상을 규명하고 국회는 조속히 '민주화운동 관련 교원의 명예 회복에 관한 특별법'을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한치원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미애 2020-11-18 17:56:45
20여 년 동안 지속되어 온 해직교원 및 임용제외 교원들의 불이익을 해소하는 원상회복 조치는 국가권력의 폭력에 의해 피해를 당한 희생자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우이며 민주화운동의 가치를 새롭게 조명하는 첫걸음이 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