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명 넘는 교실 없도록"...대구교육청, 학급당 배정인원 상한제 등 실시
"30명 넘는 교실 없도록"...대구교육청, 학급당 배정인원 상한제 등 실시
  • 지성배 기자
  • 승인 2020.10.29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당 30명 넘는 학교 초등 11개교, 중학 13개교
대구시교육청 전경
대구시교육청 전경

[에듀인뉴스=지성배 기자] 대구시교육청이 학급당 학생 수 30명이 넘는 과밀학교의 학급당 인원을 단계적으로 감축한다.

29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현재 대구에서 학급당 평균 학생수가 30명이 넘는 학교는 초등학교 11개교, 중학교 13개교가 있다. 특히 수성구 및 달서구 지역 일부 학교가 밀집도가 높은 실정이다. 

고등학교는 특목고인 경북예고를 제외하면 학급당 30명이 넘는 학교는 없다. 

대구시교육청은 재정여건, 교원 정원 등을 고려해 우선 학급당 평균 학생 수가 30명이 넘는 학교를 대상으로 단계적으로 학급당 학생 감축을 추진할 계획이다.

단기적으로 ▲초등학교는 특별교실, 관리실 등을 전용해 일반교실로 사용하는 한편, 과밀학교 학생이 희망할 경우 인근 소규모학교로 통학할 수 있도록 공동통학구역을 지속적으로 운영한다.

▲중학교는 2021학년도 신입생부터 학급당 학생 수를 32명 이하로 배정하도록 하는 ‘학급당 배정인원 상한제’를 추진한다.

중학교는 그 간 교육수요자의 선호도가 높은 일부 학교는 부득이 학급당 학생 수를 34명까지 배정하기도 했으나, 올해부터 2021학년도 중학교 신입생 배정 시 학급당 배정인원의 상한을 32명으로 두고 연차적으로 1명씩 감축 배정해 2023년에는 학급당 학생 수가 30명 이하로 조정되도록 할 방침이다.

장기적으로는 학령인구 감소에도 개발사업 등으로 학생 수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에 대해 학교 신설을 추진하거나, 기존 학교 증·개축을 통해 교실을 추가로 확보할 예정이다. 

현재 2025년까지 28개교를 대상으로 개발사업자, 대구시, 대구시교육청이 약 1,753억 원 부담해 일반교실 313실 증설을 추진하고 있다.

이 외에도 학교 선호도 편차 심화 등 중·고생 배정 여건 악화에 대처하기 위해 비선호 학교에 대한 교육사업 우선지원, 우수교원 배치 등 학생 분산을 위한 다양한 교육 경쟁력 확보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다.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학생들에게 안전한 교육환경을 만들어 줄 수 있고, 학생들에게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양질의 미래교육을 제공할 수 있는 새로운 학교 교육 패러다임을 만드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과밀학교 해소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성배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