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하나고 입시비리 수사 탄력받나...서부지검 12일 고발인 조사 진행
[단독] 하나고 입시비리 수사 탄력받나...서부지검 12일 고발인 조사 진행
  • 지성배 기자
  • 승인 2020.11.11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영덕 의원, 교육위 국정감사서 심사위원 2명, 필체 4명 의혹 제기
검찰, 중앙지검서 서부지검 이송..전교조 "이번엔 제대로 수사해야"
서로 다른 서류평가와 면접평가 필체.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0월 열린 21대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심사위원은 2명인데 필체는 4명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자료=윤영덕 의원실)
서로 다른 서류평가와 면접평가 필체.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0월 열린 21대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심사위원은 2명인데 필체는 4명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자료=윤영덕 의원실)

[에듀인뉴스=지성배 기자] 검찰이 '하나고 부정 입학'에 대해 오는 12일 고발인 조사를 진행하는 등 사건이 새 국면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 

11일 교육계에 따르면, 검찰은 하나고 입시부정 고발사건을 지난달 24일 중앙지검에서 서부지검으로 이송, 고발인 진술이 오는 12일 진행된다. 

지난 2014년 제기된 하나고 편입학 의혹은 서울서부지방검찰청이 불기소 처분한 사건이지만,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 새로운 증거가 제시되며 재조명됐다.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감에서 "면접평가표와 서류평가표의 서명란에 동일한 평가자가 상이한 필체로 서명한 것이 드러났다"며 대리서명 의혹을 제기했다. 또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법제사법위원)도 서울중앙지검장을 상대로 하나고 의혹을 집중 질의했다.

앞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는 2019년 10월 면접관의 채점점수와 최종 심사현황 점수가 달라 점수를 허위로 입력한 새로운 증거가 나왔다며 서울중앙지검에 재차 고발했다. 또 12월에는 평가위원은 2명이나 서류평가표와 면접평가표에는 총 4명의 필체가 나타났다는 의견서와 필적감정서를 중앙지검에 제출했다.

그러나 서울중앙지검은 지난해 전교조 고발 이후 12월 한 차례 고발인 조사만 진행했을 뿐 수사에 속도를 내지 않아 왔다.

정현진 전교조 대변인은 “전교조가 하나고 관련 특권층의 입시부정 의혹을 고발한 지 1년이 흘렀다. 검찰은 그동안 고발인 조사를 한 차례 진행했을 뿐 압수수색, 소환조사 등 강제수사를 비롯한 어떠한 수사도 진행하지 않았다”며 “서부지검으로 이송 후 첫 번째 고발인 조사를 시작으로 철저한 조사를 진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요청했다.

이어 “평가표에 평가자 이외의 필체가 발견되는 등 2014년 하나고 편입학 전형에서 부정이 의심되는 증거는 차고 넘친다. 이제 남은 것은 검찰의 수사 의지”라며 “이번에도 적당히 무마하려는 태도와 ‘선택적 수사’로 일관한다면 국민적 저항과 분노를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권층의 입시 비리는 우리 사회의 정의와 공정성을 무너뜨리는 심각한 범죄행위”라며 “철저한 수사를 통해 미래 세대에게 공정하고 평등한 사회를 물려주고, 특권층의 카르텔과 특권교육에 경종을 울려야 한다. 무엇보다 교육 정의를 실현하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성배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