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진의 하루한자] 迫害(박해)
[전광진의 하루한자] 迫害(박해)
  • 전광진 속뜻사전 저자
  • 승인 2020.12.31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해(迫害)를 피해 망명하다'

[에듀인뉴스] 속뜻풀이 한자칼럼

 迫 害
*다그칠 박(辶-9, 3급) 
*해칠 해(宀-10, 6급)

‘그는 모진 박해를 피해 이웃 나라로 망명했다’의 ‘박해’를 실제로는 [바캐]라 읽기 때문에 ‘迫害’란 한자어임을 알기 어렵다며, 이에 대한 풀이를 요청한 독자가 있었다. 다방면으로 박식함에 박수를 보내며... 

迫자는 길이 ‘가깝다’(near; nearby)가 본래 의미였으니 ‘길갈 착’(辶=辵)이 의미요소로 쓰였고, 白(흰 백)이 발음요소임은 舶(큰 배 박)과 拍(칠 박)도 마찬가지다. ‘가까이 다가가다’(go near), ‘다그치다’(be tight)는 뜻으로도 쓰인다.

害자는 ‘집 면’(宀)과 ‘입 구’(口)가 의미요소이다. 丰(예쁠 봉)은 발음요소라는 설을 포함한 異說(이설)들이 많은데, 자형과 의미가 잘 연결되지 않는다. 본뜻은 ‘상처’(wound)인데, ‘해치다’(harm) ‘해롭다’(harmful) 등으로 확대 사용됐다. 

迫害는 ‘다그쳐[迫] 해(害)를 입힘’이 속뜻인데, ‘못살게 굴어 해롭게 함’이란 뜻으로도 쓰인다.

아무튼, 남을 짓밟고 일어선 사람치고 종말이 좋았던 사례가 없다.

옛 선현 왈, “남을 업신여기면, 남도 그를 업신여긴다.”(慢人者, 人亦慢之 - 馮夢龍의 ‘東周列國志’).

● 성균관대 명예교수 전광진 / <속뜻사전>(앱&종이) 편저, <우리말 속뜻 논어>,  <우리말 속뜻 금강경> 역저.

전광진 속뜻사전 저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