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진의 하루한자] 相逢(상봉)
[전광진의 하루한자] 相逢(상봉)
  • 전광진 속뜻사전 저자
  • 승인 2021.01.05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격스런 이산가족 상봉(相逢)'

[에듀인뉴스] 속뜻풀이 한자칼럼

 相 逢
*서로 상(目-9, 6급) 
*만날 봉(辶-11, 3급)

‘두 모자는 십 년 만의 상봉에 목이 메어 울음을 그칠 줄을 몰랐다’의 ‘상봉’은?

❶相逢, ❷霜峰, ❸霜蓬, ❹常俸.

답이 ❶번인 줄 알아도 각 글자의 뜻을 모르면 헛일이다. ‘相逢’이란 두 글자는?

相자는 木(나무 목)과 目(눈 목) 두 의미요소로 구성된 것인데, 부수는 편의상 目으로 지정됐다. ‘살피다’(observe; view)는 뜻을 묘목이 자라는 것을 관찰하는 모습을 통하여 나타냈다. 후에 ‘보다’(see; look) ‘돕다’(aid; assist)로 확대되고, ‘서로’(mutually; each other)라는 뜻으로도 활용됐다.

逢자는 길을 가다가 우연히 ‘만나다’(see; meet with)가 본뜻이었으니 ‘길갈 착’(辶)이 의미요소로 쓰였고, 夆(끌 봉)은 발음요소로 뜻과는 무관하다. 

相逢은 ‘서로[相] 만남[逢]’을 이른다.

‘상봉’이란 단어를 보니, 명나라 때 한 시인의 말이 떠오른다. 

“이별 10년에 흘린 눈물 얼마였더냐! 아서라 상봉에 흘리는 눈물 더욱 많다네!”(十年別淚知多少, 不道相逢淚更多 - 徐通).

● 성균관대 명예교수 전광진 / <속뜻사전>(앱&종이) 편저, 우리말 속뜻 논어, 우리말 속뜻 금강경 역저.

전광진 속뜻사전 저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