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진의 하루한자] 情郞(정랑)
[전광진의 하루한자] 情郞(정랑)
  • 전광진 속뜻사전 저자
  • 승인 2021.01.11 08:53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랑(情郞)은 위험해!'

[에듀인뉴스] 속뜻풀이 한자칼럼
 情 郞
*사랑 정(心-11, 6급) 
*사내 랑(邑-10, 3급)

‘미망인이 정랑과 나눈 이야기’의 ‘정랑’이란 한글 전용 표기로는 남자인지 여자인지가 구별되지 아니한다. 표의문자인 한자로 ‘情郞’이라 써서 하나하나 분석해보자.

情자는 ‘마음씨’(nature; temper)란 뜻이니 ‘마음 심’(忄)이 부수이자 의미요소로 쓰였고, 靑(푸를 청)이 발음요소임은 精(찧을 정)과 睛(눈동자 정)도 마찬가지다. ‘욕망’(desire) ‘사랑’(love; affection)이란 뜻으로도 쓰인다. 

郞자가 본래는 춘추시대 魯(노)나라의 한 지역 명칭을 위하여 고안된 것이었으니 ‘고을 읍’(邑)이 의미요소로 쓰였다. 후에 ‘벼슬 이름’(an official post) ‘사내’(man) ‘남편’(a husband) 등을 일컫는 말로 활용됐다. 

情郞은 ‘여자가 남편 이외에 정(情)을 둔 사내[郞]’를 이른다.

그런 여자도 ‘정랑’이라 하는데, 한자로는 ‘情娘’라 쓴다.

사랑은 식기 쉽지만, 근심은 식기가 어려운가 보다. 중국 당나라 중기 호방파 시인의 집대성자인 유우석의 시에 이런 구절이 있다. 

“쉬이지는 붉은 꽃, 낭군의 마음 같고, 끊임없이 흐르는 물, 이내 수심 같구려!”(花紅易衰似郞意, 流水無限似儂愁 - 劉禹錫.)

● 성균관대 명예교수 전광진 / <속뜻사전>(앱&종이) 편저, <우리말 속뜻 논어>, <우리말 속뜻 금강경> 역저.

전광진 속뜻사전 저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1-01-11 09:45:26
Royal성균관대(조선.대한제국 유일무이 최고교육기관 성균관승계,한국 最古.最高대).Royal서강대(세계사반영,교황윤허,성대다음예우)는 일류,명문.주권,자격,학벌없이 대중언론항거해온 패전국奴隸.賤民불교Monkey서울대.주권,자격,학벌없는 서울대.추종세력 지속청산!

http://blog.daum.net/macmaca/733



http://blog.daum.net/macmaca/2967

윤진한 2021-01-11 09:44:47
원.명.청의 국자감은 베이징대로 계승됨], 볼로냐.파리대학의 교과서 자격을 이어가면서, 교황성하 윤허의 서강대와 2인삼각체제로 정사인 한국사와 세계사를 연계하고자 함.

한국사와 세계사의 연계가 옳음.한나라이후 세계종교로 동아시아의 정신적 지주로 자리잡아온 유교전통.

해방후 유교국 조선.대한제국 최고대학 지위는 성균관대로 계승,제사(석전)는 성균관으로 분리.최고제사장 지위는 황사손(이원)이 승계.한국의 Royal대는 성균관대. 세계사 반영시 교황 윤허 서강대도 성대 다음 국제관습법상 학벌이 높고 좋은 예우 Royal대학.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영토에 주권.자격.학벌 없음.일본항복후 한국에 주권없었음.현행헌법 임시정부 반영,을사조약.한일병합무효(그리고 대일선전포고)임.국사성균관자격 Royal성균관대(조선

윤진한 2021-01-11 09:44:11
헌법이나 국제법,역사적 정론을 따르면 옳은 사회가 될것입니다

헌법(대한민국 임시정부 반영중)중심으로 해야함. 패전국 불교Monkey일본이 강점기에,유일무이 최고교육기관 성균관(해방후 성균관대로 복구)격하,폐지.해방후 성균관대로 복구. 강점기에 세계종교 유교국일원 한국유교[하느님(天), 공자나라]를 종교로 불인정.최근 다시 주권.자격.학벌없는 일제 강점기 잔재 패전국 奴隸.賤民,불교 Monkey서울대와 그 하인.奴卑들이 한국 최고대학 성균관대에 대중언론에서 항거해온 습관으로 유교에도 도전중. 중국의 문화대혁명이후, 세계종교 유교가 위기를 겪고 있지만, 교과서자격은 유효하므로 한국사와 세계사를 연계하여 세계종교 유교, 가톨릭의 유구한 역사를 계승하고, 세계 최초의 대학인 한나라 태학[그 이후의 국자감, 원.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