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직원공제회, 국내 공제회 최초 외화자금운용시스템 구축
교직원공제회, 국내 공제회 최초 외화자금운용시스템 구축
  • 한치원 기자
  • 승인 2021.02.01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직원공제회 
교직원공제회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The-K한국교직원공제회는 국내 공제회 최초로 외화자금운용시스템을 구축했다고 1일 밝혔다.

교직원공제회는 새로 구축한 외화자금운용시스템 ‘케이포스(K-FOS)’를 이용해 올해 1월 중순부터 본격적인 외환 거래를 시작했다.

‘케이포스’를 통해 환전 및 외화계좌 거래, 외화 단기자금운용 등 신속하고 원활한 외환업무 환경이 마련되었다는 것. 

공제회는 해외투자자산 규모(2020년말 기준 약 16.8조원)가 지속적으로 확대됨에 따라 체계적 외환관리 필요성이 대두되어 지난해 6월 우리은행을 외화거래은행으로 선정하고, 삼정KPMG, 코아뱅크와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외화자금운용시스템 구축 프로젝트를 진행하여 왔다.

김호현 교직원공제회 기금운용총괄이사는 "외화자금운용시스템 직접 운영으로 해외투자 거래단계 축소 및 환전 거래비용 절감이 기대되며, 외환 시장에 충격이 발생해도 적시에 해외투자 집행이 가능해졌다"며 "중장기적으로 외환운용팀 신설 및 외환전문인력 채용 등을 추진하여 외환관리 역량을 제고시키겠다"고 말했다.

한치원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