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진의 하루한자] 音響(음향)
[전광진의 하루한자] 音響(음향)
  • 전광진 속뜻사전 저자
  • 승인 2021.02.04 09:5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향(音響)이 좋은 기기'

[에듀인뉴스] 속뜻풀이 한자칼럼
 音 響
*소리 음(音-9, 6급) 
*울릴 향(音-22, 3급)

‘음향 기기/음향 시설/음향 조절 장치’의 ‘음향’은?

➊音響, ➋音饗, ➌音嚮, ➍音鄕.

답이 ➊번인 줄 알아도 뜻을 모르면 헛일이다.

‘音響’이란 두 글자에 대하여 차근차근 뜯어보자. 한우 갈비살 뜯듯이! 

音자는 사람의 ‘목소리’(a voice)를 나타내기 위한 것이었는데, ‘설 립’(立)과 ‘날 일’(日)이 왜 쓰였을까? 아무리 생각해본들 답을 찾을 수 없다. 이 글자의 원형은 입을 크게 벌리고 혀를 쭉 내밀고 있는 모습을 본뜻 것이었다. 입을 크게 벌린 모습이 ‘日’로, 혀를 쭉 내민 모습이 ‘立’으로 잘못 바뀐 것이다. 쓰기 편함만을 추구하다보니 그렇게 됐다.

響자는 소리가 ‘울리다’(sound)는 뜻을 나타내기 위한 것이었으니 ‘소리 음’(音)이 의미요소로 쓰였다. 鄕(시골 향)은 발음요소니 뜻과는 무관하다. 후에 그 울림의 ‘여파’(an aftereffect)를 뜻하는 것으로도 확대 사용됐다. 

音響은 ‘소리[音]의 울림[響]’을 이른다.

소리를 포함한 모든 결과는 원인이 있기 마련이다. 말[言]도 예외가 아니다. 

“가는 말이 고우면 오는 말이 곱고, 가는 말이 악하면 오는 말이 악하다.”(言美則響美, 言惡則響惡 - ‘列子’).

● 성균관대 명예교수 전광진 / <속뜻사전>(앱&종이) 편저, <우리말 속뜻 논어>, <우리말 속뜻 금강경> 역저.

● “이 글을 주위 중고등학생들과 공유하였더니 어휘력과 사고력 향상으로 기초학력이 쑥쑥 오르더군요.”- 한 독자의 제보.

전광진 속뜻사전 저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1-02-05 03:39:20
국사 성균관(성균관대)자격뒤에서 왜구서울대극복은 서강대 학구파가유일.2차대전이전 세계지배세력 서유럽.교황윤허資格작용되면 가능한현실.양희은님주장대로 100서울대,국시110브[연세대>고려대]로살고 Royal성균관대(한국최고대)나 Royal서강대(성대다음예우)위로 점프不認定.대중언론통해 자격없는힘뭉쳐 이미지창줄수준.태학.국자감(北京大),볼로냐.파리대資格. http://blog.daum.net/macmaca/3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