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대학교, 융·복합 학사구조 ‘유연학기제’ 확대 시행
서경대학교, 융·복합 학사구조 ‘유연학기제’ 확대 시행
  • 한치원 기자
  • 승인 2021.02.22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성원참여소통위원회 제안···올해부터 ‘유연학기제’ 확대
서경대학교 공연예술학부 무대기술 전공 수업 모습.(사진=서경대학교)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서경대학교가 CREOS 실무형 인재 양성을 위한 융‧복합 학사 구조인 ‘유연학기제’를 지난해 9월부터 시범 운영한 데 이어 올해 3월 신학기부터 시행 범위를 확대, 운영하기로 해 주목받고 있다.

서경대학교의 ‘유연학기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응해 융·복합 교육의 중요성이 대두되는 상황을 반영한 것으로, 유사 학과 간 교육과정 상호 개설을 통한 유연한 교과 선택이 가능하고 전공이론 집중 이수제로 실무(습) 기회 확대 및 역량을 강화하는 학사 구조다.

최근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온 교육계의 변화 요구는 학문적 지식과 실용적 지식을 초월하는 인공지능(AI)적 사고를 개발하도록 하고 있다. 

또 미래 지향적인 지식에 대한 요구는 대학 교육의 전반적인 운영에 대한 혁신을 필요로 하고, 대학 구성원들은 대학의 주체로서 역할이 요구되고 있다.

서경대학교는 이 같은 시대적 변화와 교육적 대응 필요성에 따라 지난 2018년부터 학내 구성원의 소통 촉진을 위한 ‘구성원참여소통위원회’를 설치해 대학 내 크고 작은 의사결정들을 총괄적으로 심의, 조정하고 있다.

서경대 ‘구성원참여소통위원회’는 지난 2020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비대면 수업이 확대되고, 실용 중심의 학과들이 많은 서경대의 특성상 탄력적인 학사 운영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최영철 서경대학교 총장은 “탄력적인 학사 운영이 필요하다고 학내 구성원들이 자발적인 소통을 통해 의견을 모았다”며 “올해 새 학기부터 시행 범위를 확대한 ‘유연학기제’는 지난 2020년 9월부터 학내 구성원이 소통을 통해 마련한 ‘CREOS-‘ST 유연학기제’ 교육모델이 바탕이 되었다”고 설명했다.

서경대 ‘유연학기제’는 오는 3월부터 ▲금융정보공학과의 금융공학실무프로젝트 ▲디자인학부의 캡스톤디자인 ▲공연예술학부의 공연제작 실습 ▲헤어메이크업디자인학과의 Final Work ▲뷰티테라피&메이크업학과의 Final Project 등 실무 중심 학과가 참여해 확대된다. 

최 총장은 “서경대 학내 구성원들이 현장실습 및 실무 교육을 단기간에 중점적으로 학습할 수 있도록 요구해 그 결실을 보기 시작했다”며 “앞으로도 구성원의 참여와 소통을 중시하는, 구성원 중심의 소통문화를 확산하는, 구성원 요구에 의한 대학 운영 모델을 더욱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경대학교의 인재상이 창의적이고(Creativity), 상황 변화에 적절히 대응하며(Response), 현장 경험이 풍부하고(Experience), 책임감과 의무감이 강하며(Obligation), 나눔을 실천하는(Sharing) ‘CREOS형 글로벌 리더’를 양성하는 실용 중심 교육을 지향하는 만큼 ‘유연학기제’가 이를 실현하는 데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치원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