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진의 하루한자] 幻影 (환영)
[전광진의 하루한자] 幻影 (환영)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21.04.07 10:2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4. 6(화)
전광진의 한자&명언

(1092)    
 幻 影
*헛보일 환(幺-4, 2급) 
*모습 영(彡-15, 3급)

‘죽은 이의 환영에 시달린다.’란 예문에서와같이 ‘눈앞에 없는 것이 있는 것처럼 보이는 것’을 일러 ‘환영’이라고 한 까닭을 속속들이 이해하자면 ‘幻影’이란 한자어의 속뜻을 알아야 한다. 

幻자는 굽은 막대기에 실패 모양(幺․작을 요)의 물건을 매달고 요술을 부리는 모습이 변한 것이다. 지금의 자형에서도 그것을 어렴풋이 짐작할 수 있겠다. ‘요술부리다’(juggle; play conjuring tricks) ‘바뀌다’(convert) 등으로 쓰인다.

影자는 햇볕[景]에 비치어[彡] 나타난 ‘그림자’(shadow)를 뜻한다. ‘빛’(light) ‘모습’(a figure) 등을 뜻하기도 한다.

幻影(환:영)은 ‘홀린[幻] 것 같을 때 보이는 모습[影]’이 속뜻인데, 심리학에서는 ‘사상(寫像)이나 감각의 착오로 사실이 아닌 것이 사실로 보이는 환각 현상’이라 정의하기도 한다. 결과는 원인에 달려 있다. 어리석은 사람은 결과를 탓하고, 현명한 사람은 원인을 알려고 노력한다. 원인을 알면 대책을 세울 수 있기 때문이다. 다음 옛말을 참고해 보자. 원인과 결과의 명명백백한 연관성을 100% 이해할 수 있다. 

“키가 크면 그림자도 크고, 
 키가 작으면 그림자도 짧다.”
 身長則影大, 
 身短則影短 - ‘列子’). 

● 글쓴이: 성균관대 명예교수
   <속뜻사전>(앱&종이) 편저,
   <선생님 한자책> 저자.
   논어&금강경 국역.

▶[첨언] 
  한글은 언어가 아니고 문자이다. 
  따라서 
  ‘한글 이름’은 틀린 말이다.
  ‘알파벳 이름’이란 말이 없듯이....

인터넷뉴스팀  dhl928@gmail.com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1-04-08 17:34:56
헌법(을사조약.한일병합 무효, 대일선전포고),국제법, 교과서(국사,세계사)를 기준으로, 일제강점기 잔재를 청산하고자하는 교육.종교에 관심가진 독자입니다.Royal성균관대(국사성균관자격,한국 최고대),서강대(세계사의 교황윤허반영,성대다음Royal대)는 일류.명문끝.

국사 성균관(성균관대)자격뒤에서 왜구서울대극복은 서강대 학구파가유일.2차대전이전 세계지배세력 서유럽.교황윤허資格작용되면 가능한현실.패전국 일본 잔재니까 주권.자격.학벌없이 100서울대,국시110브[연세대>고려대]로살고 Royal성균관대(한국최고대)나 Royal서강대(성대다음예우)위로 점프不認定.대중언론통해 자격없는힘뭉쳐 이미지창줄수준.태학.국자감(北京大),볼로냐.파리대資格.

http://blog.daum.net/macmaca/3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