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계, “새로운 교육 대안 찾아 나선다"...‘대한민국 교육정상화 네트웤’ 발족
교육계, “새로운 교육 대안 찾아 나선다"...‘대한민국 교육정상화 네트웤’ 발족
  • 황윤서 기자
  • 승인 2021.09.30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교육정상화 네트웤'이 지난 25일 서울역 jk비즈센터에서 창립 발기인 행사를 가졌다.
'대한민국 교육정상화 네트웤'이 지난 25일 서울역 jk비즈센터에서 창립 발기인 행사를 가졌다.

[에듀인뉴스=황윤서 기자]

교육계 인사들이 머리를 맞대 탄생한 '대한민국 교육정상화 네트웤'이 지난 25일 서울역 jk비즈센터에서 창립 발기인 행사를 개최했다.

 "교육은 곧 대한민국이며 우리의 미래요 희망이다. '대한민국 교육 정상화 네트웤'은 위기와 변화의 시대 속에서 우리 대한민국의 미래와 희망인 교육을 반드시 지켜낼 것을 결연한 마음으로 당당히 나아가겠다"

 이 같은 소신을 밝힌 '대한민국 교육정상화 네트웤’은 우리의 미래와 교육에 대한 심층적 고민과 이에 대한 새로운 해벅을 찾아 제시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출발했다.

이날 발기인 행사에는 서울 조영달 서울대교수, 충남 박하식 충남삼성고교장, 강원 신경호 전 춘천교육장, 충북 윤건영 전 청주교대 총장, 전북 이강래 전 원광대 총장, 경기 임해규 전 국회의원 등이 각 지역인 대표 주자로 참석했다.

이들이 뜻을 모아 '대한민국 교육정상화 네트웤’을 이같이 탄생시킨 데는, '여전히 입시교육에만 치중한 현재의 공교육 및 대한민국 미래 교육에 대한 방향성 상실에 대한 비판적 성찰이 그 기반이 됐다.

학습과 교육의 측면에서, '학생들은 왜 애써 배워야 하는지, 아울러 교사는 왜 성실히 가르쳐야 하는지' 두 양자 간 진지한 숙고와 성찰의 부재에 대한 고민인 셈이다.

창립 취지문에서 이들은 "정치진영과 이념교육의 틀에 갇혀 표류하고 수렁에 빠진 우리 교육을 바로 세워 국민 모두가 스스로 삶의 가치를 찾도록 하는 새로운 교육을 실천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입시와 교육이 동의어가 돼버린 우리 교육은 인성과 소질, 기초역량 함양은 설 자리를 잃은 채 교육현장에서 생명력을 잃어버렸다"고 비판하면서 "어긋난 교육을 바로잡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의 미래는 망망대해를 표류하는 조각배나 다름없다"고 진단했다.

이 밖에도 "자유롭고 창의적인 상상력과 공동체를 위해 이바지할 수 있는 시민을 양성하는 시대적 사명을 다하기 위해 미래와 교육을 깊이 고민하고 새로운 대안을 찾으려는 노력이 절실하다"고 이들은 강조했다.

한편, 이들은 미래 교육의 새 대안도 구체적으로 제시하며, "정치 진영의 논리와 이념교육에서 벗어나 교육 본래의 목적에 충실한 학교교육을 위해, 그리고 지능정보사회와 상상력의 시대에 적합한 교육제도의 성찰과 혁신을 위해 날카로운 비판을 아끼지 않겠다"면서도 "학생들이 기존 틀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자신의 길을 개척하며 성장하는 새로운 교육현장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이들은 특정 단체나 세력에 휘둘리지 않고, 구성원 소수의 이해관계에 따라 기구의 원칙과 제도가 바뀌거나 결정되지 않도록 시민 모두가 교육의 주체라는 원칙하에 이해와 공감의 절차를 존중하겠다는 다짐을 내비쳤다.

 

◆ 이하 창립취지문 전문


“대한민국 교육정상화 네트웤”의 창립에 부쳐

지능정보사회의 급진전과 더불어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우리 사회는 심각한 위험과 불확실성의 고통을 경험하였다. 이제 더 이상 과거의 방식과 잣대가 통용되지 않는 세상으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것이다. 가히 대전환의 시대이다.
거대한 변혁의 흐름 속에서 지금 우리 교육은 자유롭고 창의적인 상상력과 공동체를 위해 이바지 할 수 있는 시민성을 두루 갖춘 시민을 양성해야 한다는 시대적 사명을 지니게 되었다.
이는 대전환의 시대에 여전히 정치 진영과 이념교육의 틀에 갇혀 방향 없이 표류하며 깊은 수렁에 빠져있는 우리 교육을 바로세워, 국민 모두의 가능성을 키워주고 스스로 삶의 가치를 찾도록 하는 새로운 교육을 실천해야 함을 의미한다.
바야흐로 '교육과 학교제도'의 의미를 새롭게 해석하고 새로운 관계 맺음 속에서 바른교육을 실천해야 할 절실한 때를 맞이한 것이다. 입시와 교육이 동의어가 되어버린 오늘날, 우리 교육은 그 목적을 상실하였고, 지식의 전달과 탐구에 만 급급하여 인성과 소질, 기초역량의 함양은 설 자리가 없어진 채 교육 현장에서 그 생명력을 잃어버리고 말았다.
개인의 재능과 역량을 붇돋우는 일에 실패하고, 왜 배워야 하고 왜 가르쳐야 하는지를 제대로 성찰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지금의 대한민국 교육으로는 우리의 미래를 담보할 수 없다. 어긋난 교육을 바로잡지 못한다면 대한민국 공동체의 향후 미래는 망망대해를 표류하는 조각배와 다름 없을 것임이 자명하다.
이제 우리의 미래와 교육을 깊이 고민하고 새로운 대안을 찾으려는 교육계의 노력이 절실하다. 학부모와 학생, 학교현장의 교육자, 교육학자, 정책자 등 우리 모두가 서로 연계하고 논의하면서 새로운 교육을 만드는 일에 힘을 모아야 한다. 진정한 교육이란 무엇인지, 왜 교육을 하여야 하고 무엇을 어떻게 교육해야 하는지, 그리고 그것을 현실에서 제도화하고 실천하기 위해서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무엇인지 깊이 고민하여야 한다.
이러한 문제 의식을 안고 대한민국의 백년대계, 교육의 지향과 제도를 검토하고 새로이 대안을 제시하려는 사명을 위해 우리는 <대한민국 교육 정상화 네트웤>을 결성하고 다음과 같은 원칙 하에 바른 교육을 위해 헌신할 것을 선언한다.
(1) <대한민국 교육 정상화 네트웤>은 현재의 우리가 처한 교육정책과 환경에 대해 건설적 비판을 지향한다. 우리는 정치 진영의 논리와 이념교육에서 벗어나 교육 본래의 목적에 충실한 학교교육을 위해, 그리고 현재의 지능정보사회와 상상력의 시대에 적합한 교육제도의 성찰과 혁신을 위해 날카로운 비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2) <대한민국 교육 정상화 네트웤>은 실천 가능한 대안을 추구한다. 문제 제기에 그치지 않고 실천적인 방법론을 제시하여 인성과 지성, 그리고 재능을 갖춘 학생들이 기존의 틀을 벗어나 다양하고 자유롭게 자신의 길을 개척하면서 성장할 수 있도록 교육 현장과 제도를 새롭게 만들어나갈 대안을 제안할 것이다.
(3) <대한민국 교육 정상화 네트웤>은 이해와 공감의 절차를 존중한다. 앞으로의 교육은 소수의 이해관계에 따라 원칙과 제도가 이리저리 바뀌거나 결정되지 않을 것이며 우리 시민 모두가 교육의 주체라는 원칙 아래 학생과 학부모와 시민, 교육 실무자와 연구자들이 함께 연계하고 논의하는 절차를 중시할 것이다.
교육은 곧 대한민국이며 우리의 미래요 희망이다. <대한민국 교육 정상화 네트웤>은 위기와 변화의 시대 속에서 우리 대한민국의 미래와 희망인 교육을 반드시 지켜낼 것을 결연한 마음으로 다짐하며 당당히 출범을 선언한다.

황윤서 기자  tgreenkk@naver.com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