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 수급 위기에...교육계 손수 팔 걷어
혈액 수급 위기에...교육계 손수 팔 걷어
  • 황윤서 기자
  • 승인 2021.10.14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총,전 임직원 14일 단체 헌혈 진행

하 회장 “헌혈은 내 가족, 이웃 살리는 생명나눔” 동참 호소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이 14일 서초구 교총회관에 마련된 헌혈 버스에서 헌혈을 하고 있다. 사진=교총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이 14일 서초구 교총회관에 마련된 헌혈 버스에서 헌혈을 하고 있다. 사진=교총

[에듀인뉴스=황윤서 기자]

혈액 수급난 해소를 위해 교육계가 팔을 걸어 붙였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이하 교총 회장 하윤수)는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되면서 헌혈 인구 감소로 혈액보유량이 적정 기준의 70%에도 미치지 못하는 현실을 극복하고자 혈액 부족 문제를 함께 개선하고 생명나눔 실천의 취지에서 이 같은 헌혈캠페인에 동참했다고 14일 밝혔다.
 
교총 임직원은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교총회관에서 단체 헌혈을 진행했다. 자리에서 교총은 교총회관 입주사 직원들을 대상으로 헌혈 동참 홍보활동도 함께 진행했다.

 교총은 대한적십자사와 지난 2018년 11월 1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헌혈 운동 확산 △사회적 취약계층 학생 지원 △인성‧안전 중심 적십자 프로그램 보급 지원 등에 함께 노력하기로 한 바 있다.

헌혈에 나선 하윤수 회장은 “국가의 혈액 보유는 나와 가족, 이웃 등 모든 국민의 생명과 직결된 중요한 문제라고 생각해 앞장서게 됐다”며 “생명나눔의 작은 행동인 헌혈에 모두 한마음으로 참여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교총은 전국 교원 대상 헌혈 홍보와 확산 활동도 펼 계획이다.

황윤서 기자  tgreenkk@naver.com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