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일화 실패•필패•전멸...부산 범보수 "12월, 교육감 단일후보 선출한다"
단일화 실패•필패•전멸...부산 범보수 "12월, 교육감 단일후보 선출한다"
  • 황윤서 기자
  • 승인 2021.10.18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 교육감 중도ㆍ보수진영, 컷오프 시작...10월 1차 •11월 말 2차•12월 최종후보 선출

"중도•보수 진영...뭉쳐야 산다"...2018 단일화 필패 전멸 잊어선 안 돼, 선제적 단일화로 승률 높일 듯.

부교노,"선거법상 아무런 문제 되지 않는다"...선관위 확인 하에 일 추진, 선거법 위반 공격은 '언론 플레이 및 가짜뉴스'
9월 15일 ‘기생충 박사’로 유명한 서민 (사진 가운데,단국대 의대) 교수가 사회를 맡아 화제가 된 부산시 열린 온라인 토크쇼에는 부교추의 김성진 부산대 한문학과 교수, 박한일 한국해양대 전 총장, 하윤수 부산교대 전 총장, 함진홍 전 신도고 교사가 직접 참여했고, 현직 교사 신분인 박종필 금정초등학교 교장과 박수종 전국진로진학상담교사협의회 회장은 대리인이 출석해 행사를 이어갔다. 사진= 정윤홍 사무총장 제공
9월 15일 ‘기생충 박사’로 유명한 서민 (사진 가운데,단국대 의대) 교수가 사회를 맡아 화제가 된 부산시 열린 온라인 토크쇼에는 부교추의 김성진 부산대 한문학과 교수, 박한일 한국해양대 전 총장, 하윤수 부산교대 전 총장, 함진홍 전 신도고 교사가 직접 참여했고, 현직 교사 신분인 박종필 금정초등학교 교장과 박수종 전국진로진학상담교사협의회 회장은 대리인이 출석해 행사를 이어갔다. 사진= 정윤홍 사무총장 제공

[에듀인뉴스=황윤서 기자]

내년 치러질 6.1 전국지방선거 관련, 부산시 중도·보수진영 교육감 출마예정자들의 단일화 일정에 속도가 붙으면서 다음 달 1차 컷오프가 본격 진행될 예정이다.

부산좋은교육감후보단일화 추진위원회 (이하, 부교추•공동위원장 조금세, 박윤기 ) 정윤홍 사무총장은 18일 오전 에듀인뉴스와의 통화에서 "(부산은)다음달인 11월 6.7일 양일 간 1차여론조사로 3명 선발하기로 했다"면서 이어 "11월 말에 2차 여론조사로 2명을 선발•압축하고, 12월10일을 전후해 최종 여론조사를 실시해 (중도•보수교육감)단일후보를 확정할 것"이라는 계획을 밝혔다.

내년을 넘기기 전 중도•보수 진영의 순조로운 단일화 작업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강한 의지로 풀이된다.

시민단체 부산경남미래정책(이하 미래정책)은 앞서 "부산좋은교육감후보단일화추진위원회가 추진하는 연내 단일화는 선거법 위반"이라며 선관위에 단일화 중단과 관계자 고발을 요구했다.

이들은 "후보자가 아닌 사람이 후보자를 자칭하며 단일화를 하고 있다"며 "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 현직 교원까지 포함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추진위가 예비후보자 등록 기간(내년 2월) 전인 12월에 단일화 성사를 고집하고 있어 출마예정자 중 단 한 명도 후보자 자격을 갖출 수 없다"고 강조하는 등 중도•보수 교육진영 단일화 작업 중단을 요구하는 등 열을 올렸다.

부교추 정 사무총장은, 이와 관련한 오늘 18일 자 '선거법 위반 논란 제기'를 다룬 연합뉴스 보도기사에 대해 '교육감 후보'라는 명칭이 아닌 '부산중도보수교육감 단일화 후보'로 사용한 것이기에 선거법상 전혀 문제가 없다"면서, 이에 "예정대로 연내 후보단일화 절차를 진행하겠다"는 소신을 피력했다. 

정 사무총장은  "그렇지 않아도 그 기사가 보도된 후 많은 전화를 받았다"면서 "(시민단체)미래정책 측의 해당 지적은 예비후보자 등록 기간(내년 2월) 전, 연내 후보 단일화를 추진이 선거법 위반이라 주장한 것인데,  단, 그것은 '교육감 후보' 명칭을 사용할 때만 해당되는 것"이라며 "우리 부산은 중도•보수교육감 '단일화 기구 단체의 후보'이므로 선거법상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후보자 등록 전인 입후보 예정자가 당선을 목적으로 후보자 명칭을 사용할 경우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죄에 해당한다는 미래정책 측의 이같은 일방적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는 뜻이다.

부교추는 일찌감치 후보단일화를 추진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부교추 정 사무총장은 "예비후보 등록이 끝난 후 단일화를 진행할 경우 각종 막대한 선거비용이 들어간다"며 "그럼 비용 대비 산출이라는 셈법이란 공식이 더해져 후보 단일화가 힘들어진다"고 거듭 단일화 시기의 중요성을 부각했다.

사진=연합
사진=연합

선관위 확인 하에 일 추진하고 있어, 선거법 위반 공격은 "가짜뉴스"


지난달 9월 15일 ‘기생충 박사’로 유명한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가 사회를 맡아 화제가 된 부산시 열린 온라인 토크쇼(부교추 주최) 김성진 부산대 교수, 박한일 한국해양대 전 총장, 하윤수 부산교대 전 총장, 함진홍 전 신도고 교사가 직접 참여했고, 현직 교사 신분인 박종필 금정초등학교 교장과 박수종 전국진로진학상담교사협의회 회장은 대리인이 출석해 이를 갈음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미래정책 측은  “(부산시 중도•보수 단일화 기구에) 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 현직 교원까지 포함돼 있다. 또, "현직 교원 2명이 대리인을 시켜 발표한 것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사실관계를 묻는 기자의 추가 질의에 정 사무총장은, 현행 선거법상 현직교원의 선거운동이 금지돼 당시 9.15일 정책발표회 날도 예비후보 자신이 직접 발표할 수 없어 대리인을 통한 간접홍보를 진행했고, 이는 선거법상 하자가 일절 없다는 논박을 내놨다. 

정 사무총장은 또 “앞서 우리는 3현직 교사가 대리인을 보내 온라인 토론회를 하는 것은 문제가 없다는 선관위 측의 확인을 받고 진행한 것"이라며 “후보 단일화를 위한 여론조사 역시 선관위에 확인을 받고 추진하고 있다”고 선거법상 위반은 없음을 거듭 피력했다.

이 밖에도 정 사무총장은 "부산시 중도•보수 진영단일화에 있어 반드시 절차적 선관위 승낙을 받고 진행 중"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 사무총장은 "선관위와의 합의 하에,오늘 18일 여론조사기관에 의뢰했다"며 "표집은 1000명으로 잡고 각 여론조사 2군데에서 진행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황윤서 기자  tgreenkk@naver.com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