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실습생 숨진 요트 업체 대표 구속… '과실치사'
현장실습생 숨진 요트 업체 대표 구속… '과실치사'
  • 장도영 기자
  • 승인 2021.10.22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에듀인뉴스=장도영 기자] 

광주지법 순천지원은 이날 A씨에 대해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도주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영장실질심사에 앞서 취재진을 만나 "끝까지 선장을 만들어주지 못해 미안하다"고 밝혔다.

'혐의를 인정하나?'라는 질문에 A씨는 짧게 "네"라고 답했다.

'왜 위험한 잠수 작업을 시켰냐"는 질문에는 "나중에 말씀드리겠다"고 말한 뒤 해경과 함께 법정에 들어갔다.

해경은 지난 6일 오전 여수시 웅천마리나 선착장에서 A씨가 홍정운(특성화고 3년) 군에게 요트 바닥에 붙은 따개비를 떼어내라며 잠수 작업을 시켜 숨지게 한 것으로 보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해경 조사 결과 A씨는 잠수 자격증이 없는 홍 군에게 잠수 작업을 지시했고, 2인 1조로 잠수를 해야 하는 기본적인 안전 수칙조차 지키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해경은 A씨를 상대로 현장실습 교육과정과 사고 당일 홍 군을 잠수 작업에 투입하게 된 경위 등에 대해 추가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장도영 기자  ehdud9494@naver.com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