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12일 수능일, 출근시간 늦추고 대중교통 집중 배치
11월12일 수능일, 출근시간 늦추고 대중교통 집중 배치
  • 에듀인뉴스
  • 승인 2015.10.27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달 12일 시행하는 2016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에는 관공서와 기업체 출근시간이 오전 9시에서 오전 10시로 1시간 늦춰진다. 또 수도권 전철과 지하철은 러시아워 운행시간이 2시간 연장되고 시내버스는 수험생 등교 시간대에 집중적으로 배차된다.

27일 교육부에 따르면 올해 수능시험은 다음달 12일 오전 8시40분 시작해 오후 5시까지 전국 85개 시험지구 1천212개 시험장에서 치러진다. 응시생은 63만1187명으로 지난해보다 9434명 줄었다. 수험생은 시험 당일 오전 8시10분까지 시험장에 들어가야 한다.

영어 영역 듣기평가 시간인 오후 1시10분∼1시35분은 '소음통제시간'으로 설정된다. 이 시간에는 항공기 이·착륙이 금지되며 버스, 열차 등은 시험장 주변에서 서행 운행하고 경적 사용은 자제해야 한다.

교육부는 시험장 주변의 공사장과 쇼핑몰 등에서 생길 수 있는 생활소음도 최대한 줄여 달라고 당부했다.

수능일에는 수험생의 교통편의를 위해  전국 시 지역과 시험장이 있는 군 지역의 관공서 출근시간이 오전 10시로 늦춰진다. 정부는 기업체에도 출근 시간을 늦춰 달라고 요청했고 시험장 근처 군부대에는 수험생 등교시간에 군부대 이동 자제를 당부했다.

수도권 전철과 지하철은 러시아워 운행시간이 오전 6∼10시로 두 시간 늘어나고 운행횟수도 38회 늘린다. 시내버스는 오전 6시부터 입실 시간인 오전 8시10분까지 집중적으로 배차되며 시험장행을 알리는 표지도 부착된다.

개인택시는 부제 운행이 해제되며 시험장 200m 전방부터는 차량 출입이 통제되는 등 시험장 주변 교통 통제가 강화된다.

갑자기 기상이 나빠질 것에 대비해 각 시·도는 도서·벽지 수험생을 위한 수송대책과 강우·강설 대책, 대체 이동수단 투입 계획 등을 마련한다. 기상청 홈페이지(www.kma.go.kr)에서는 다음달 6∼13일 전국 모든 시험장별 날씨 정보를 볼 수 있다.

수능 문답지는 수송 때 경찰인력이 배치돼 보안을 유지한다. 교육부와 시·도 교육청에서는 문답지 인수와 운송, 보관, 관리상태를 확인하고 감독하기 위해 중앙협력관을 파견한다.

Tag
#N

에듀인뉴스  webmaster@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