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도교육청 대변인, 누리과정 예산확보 공동 홍보키로
시·도교육청 대변인, 누리과정 예산확보 공동 홍보키로
  • 지성배
  • 승인 2015.10.16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시·도 교육청 대변인이 누리과정(만3~5세 무상보육) 예산 확보를 위한 공동 홍보방안 마련을 위해 한자리에 모인다.

서울시교육청은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 대변인 회의가 16일 오후 3시 서울시교육청 브리핑실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교육부 대변인실 주관으로 시·도 교육청 대변인들이 워크숍을 하는 경우는 그동안 가끔 있었지만, 시·도 교육청 대변인만 따로 모이는 것은 처음이다.

이처럼 전국 시·도 교육청 대변인이 한자리에 모이는 것은 지방교육재정 확보를 위한 홍보강화 필요성에 공감해 공동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취지로 알려졌다.

정부는 국회에 제출한 내년 예산안에 누리과정 예산을 한 푼도 반영하지 않았다. 또한 누리과정 예산을 시·도 교육청이 의무적으로 부담하도록 관련 법령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교육감들은 “무상보육에 대한 국가 책임을 시·도 교육청에 떠넘겨 지방교육재정을 파탄으로 내몰고 있다”면서 정부예산 편성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

전국 교육감들은 지난 5, 7월에 이어 10월 5일 울산에서 열린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에서도 이 같은 입장을 밝히면서 대국민 홍보 활동을 추진하기로 의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날 회의에선 대변인들이 누리과정 예산 확보를 위한 대국민 공동 홍보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서울교육청은 공동 홍보 방안의 하나로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에 일제히 현수막을 부착하는 방안을 제안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전국 시·도교육청 대변인 모임을 계기로 대변인 모임 정례화도 논의한다.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가 열릴 때 대변인 모임을 같이 여는 방안 등을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수 서울교육청 대변인은 “특정 사안의 공동 홍보를 위해 전국 시·도 교육청 대변인들이 한자리에 모인 건 처음”이라며 “전국 시·도 교육청이 힘을 합쳐 추진하는 대국민 홍보활동이 누리과정 예산의 안정적 확보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Tag
#N

지성배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