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지역 9개대 교수 27명 '국정 역사 교과서' 집필 거부 선언
경인지역 9개대 교수 27명 '국정 역사 교과서' 집필 거부 선언
  • 김윤진 기자
  • 승인 2015.10.18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인천 지역 9개 대학 교수 27명은 국정 역사교과서 집필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성명서를 28일 발표했다.

성명에는 경기·인천 지역 6개 대학의 역사학·역사교육 관련 학과 소속 교수(가톨릭대·경인교육대·대진대·아주대·인하대·한신대) 24명과 3개 대학의 교양과정 담당 역사학 전공 교수(대림대·오산대·한국산업기술대) 3명 등 총 27명이 참가했다.

교수들은 이날 “한국 사회와 민주주의의 퇴행을 막는 데 미력이나마 보태고 역사의 부끄러운 죄인이 되지 않고자 국정 역사교과서 제작과 관련된 일체의 과정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교수들은 “역사교과서 국정화는 역사교육의 이 같은 퇴행을 가져오는 데 그치지 않고 종국에는 광복 70년 동안 국민의 헌신적 희생과 노력으로 성취한 민주주의와 사회 경제적 발전의 기반을 훼손하여 대한민국의 역사를 퇴행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역사교육을 정쟁의 도구로 삼아 낡아빠진 색깔론과 허위 사실로 국민을 선동하고 소모적인 사회적 갈등을 조장하고 있다”며 “합리적 상식과 건전한 이성으로는 도저히 이해되지 않는 몰상식과 비이성의 광기 그 자체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교수들은 “역사학계와 역사교육계의 연이은 반대에도 정부, 여당이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추진하고 심지어 낡아빠진 매카시즘으로 역사학계·역사교육계를 매도하는 현실에 분개했다”며 소속 교수들의 수가 적어 개별 대학 차원의 의사 표명을 자제해왔으나 시대착오적·반민주적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저지하기 위해 더는 의사 표명을 늦출 수 없었다고 밝혔다. 

Tag
#N

김윤진 기자  shyj1954@naver.com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