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시국선언" vs 정부 "엄중조치"...국정 역사교과서 '대립'
전교조 "시국선언" vs 정부 "엄중조치"...국정 역사교과서 '대립'
  • 김윤진 기자
  • 승인 2015.10.22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교육부의 엄중조치 경고에도 불구하고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시국선언을 예정대로 강행하겠다고 22일 밝혔다.

교육부는 전날 전교조의 시국선언 등 역사교과서 투쟁 방침에 대해 "징계 및 형사고발 등 엄중 조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전교조는 이날 논평을 통해 "국정교과서 반대를 위한 시국선언은 교사 본연의 직무인 교육내용과 직결된 것으로 특정 정당이나 정치세력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시국선언은 교원의 시민권을 부당하게 제한하는 현행 국가공무원법에 비추어보더라도 허용되는 합법적인 것"이라며 "따라서 이를 이유로 징계한다면 오히려 교육부의 직권남용에 해당한다"고 반박했다.

전교조는 "교육부의 치졸한 협박에도 불구하고 정치 모리배들로부터 역사교육을 지켜내려는 전교조의 합법투쟁은 거침없이 전개될 것"이라며 "한치의 흔들림 없이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교조는 오는 29일 역사교과서 국정화 저지 등의 내용을 담은 시국선언을 예고했다. 또한 정부가 11월 5일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고시를 강행하면 연가투쟁 등 총력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Tag
#N

김윤진 기자  shyj1954@naver.com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