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득구 의원, 수능 감독관 의자 제공‧감독관 확대 촉구
강득구 의원, 수능 감독관 의자 제공‧감독관 확대 촉구
  • 한치원 기자
  • 승인 2020.08.11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득구 의원
강득구 의원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안양만안)은 오는 12월 3일 치러지는 2021학년도 대학입학수학능력시험(수능) 감독관에게 키높이 의자 등 편의시설 제공 등을 교육부에 촉구했다고 11일 밝혔다.

수능 감독관은 4차시(5차시 시행교는 5차시) 중 3차시 감독을 대부분 수행한다. 2교시 이상 연속으로 감독할 경우 4시간이 넘도록 부동의 정자세로 감독 업무를 수행해야 하는 실정이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우려로 인해 마스크 착용과 더불어 책상마다 가림막이 세워지고, 적절한 거리 유지를 위해 한 교실에 수험생 수가 24명으로 제한되는 등 수험생들에게도 예민하고 특수한 상황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강득구 의원은 “수능 감독관은 부정행위 감독뿐만 아니라 시험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수험생들을 세심하게 신경을 써야하는 만큼 심리적 부담감이 크다”며 “수능 감독관 의자 제공은 안정적인 감독 수행을 위한 기본적인 조치다. 이는 선택사항이 아닌 필수사항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례 없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시험장이 확충되면서 기존 중·고교 교사들의 수능감독만으로는 수험생에게 발생할 여러 예기치 못한 상황에 대비하기 어렵다”며 “수능 감독관 인력을 보강해 원활히 시험을 진행하고 수험생에 대한 세심한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교육부는 지난 6일 2021학년도 수능과 관련 편의시설 제공 방안을 시도교육청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관련 기사 참조)

한치원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