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진의 하루한자] 日淺(일천)
[전광진의 하루한자] 日淺(일천)
  • 서혜정 기자
  • 승인 2020.08.24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험이 일천(日淺)합니다'

[에듀인뉴스] 생각이 깊어지는! 【하루한자】
    日 淺
*날 일(日-4, 8급) 
*얕을 천(水-11, 3급)

‘경험이 일천한 저를 중용해 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는 ‘일천’을 아무리 여러 번 읽어봐도 뜻을 알아낼 수 없으니 ‘日淺’이라 옮겨 쓴 다음에 차근차근 풀이해 보자. 

日자는 ‘해’(the sun)를 나타내기 위해서 고안된 것이다. 해는 달과 달리 늘 동그랗기에 둥근 원형을 그리고 그 안에 점을 하나 찍어 놓은 모양()이었는데, 후에 쓰기 편리함을 위하여 네모꼴로 바뀌었고, 그 안의 점도 ‘一’로 변모됐다. ‘낮’(daytime) ‘하루’(one day)라는 뜻을 나타내기도 한다.

淺자는 물이 ‘얕다’(shallow)는 뜻을 나타내기 위한 것이었으니 ‘물 수’(水)가 의미요소로 쓰였다. 戔(쌓일 전)이 발음요소였음은 賤(천할 천)과 踐(밟을 천)도 마찬가지다. 지식․학문 등이 깊지 아니함을 뜻하는 것으로도 애용된다.

日淺은 ‘날짜[日]가 많지 않음[淺]’,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음’을 이른다.

일찍이 순자 가로되, ‘안목 있는 상인은 밑져도 장을 거두지 않는다’(良賈不爲折閱不市 - 荀子).

● 성균관대 중문과 교수 전광진/ 속뜻사전앱 개발자. 문의 ▷ jeonkj@skku.edu

서혜정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