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진의 하루한자] 火爐(화로)
[전광진의 하루한자] 火爐(화로)
  • 서혜정 기자
  • 승인 2020.09.01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기는 화로(火爐)에 구워야'

[에듀인뉴스] 속까지 후련한!【속뜻풀이 한자공부】
   火 爐
*불 화(火-4, 8급) 
*화로 로(火-20, 3급)

부산에 산다는 한 독자가 ‘우리는 추운 겨울밤 화로에 둘러앉아 군밤을 구워 먹으면서 할머니의 옛이야기를 들었다.’의 ‘火爐’란 두 글자를 풀이해 달라는 요청을 해왔다.

火자는 ‘불’(fire)이란 뜻을 나타내기 위해서 활활 타오르는 불꽃 모양을 그린 것이다. 한 글자의 왼쪽 부분에 쓰일 때는 ‘火’로 쓰지만(煙 연기 연), 밑 부분에 쓰일 때에는 점 네 개(灬)로 쓴다(然 그러할 연). 네 개의 점(灬)이 모두 ‘火’의 변형은 아니다. 鳥(새 조)와 爲(할 위)가 그러한 예다. 

爐자는 불을 담는 ‘화로’(a fire pot)를 뜻하기 위한 것이었으니 ‘불 화’(火)가 의미요소로 쓰였다. 盧(밥그릇 로)는 발음과 의미를 겸하는 요소이다.

火爐(화:로)는 ‘숯불[火]을 담아 놓는 그릇[爐]’을 이른다.

그런데 일시적인 방편을 찾아내기보다는 항구적인 대책을 강구하는 것이 훨씬 더 중요하다.

옛말에 이르길, “불을 빌기보다 부싯돌을 얻는 편이 낫고, 물을 구하기보다 우물을 파는 것이 낫다.”(乞火不若取燧, 寄汲不若鑿井 - ‘淮南子’).

● 성균관대 명예교수 전광진/ 속뜻사전앱 개발자. 문의 ▷ jeonkj@skku.edu

(※ 오늘은 저의 삶이 제3기로 접어드는 첫 날입니다. 직함도 ‘명예교수’로 바뀌었습니다. 지금까지는 自利利他의 자기 성취를 우선으로 했다면 앞으로는 利他自利의 봉사에서 즐거움과 이로움을 찾을 생각입니다. 애독자 여러분에 성원에 더욱 뜨거운[熱] 마음[心]으로 부응하겠습니다. 2020. 9. 1 아침에 전광진 올림) 

서혜정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