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진의 하루한자] 片雲(편운)
[전광진의 하루한자] 片雲(편운)
  • 서혜정 기자
  • 승인 2020.09.02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흘러가는 편운(片雲)처럼...'

[에듀인뉴스] 속까지 후련한!【속뜻풀이 한자공부】
   片 雲
*조각 편(片-14, 3급) 
*구름 운(雨-12, 5급)

‘편운에 시름을 실려 보낼 수 있으면 좋으련만!’의 ‘편운’이 무슨 뜻인지 몰라 고개가 갸우뚱거려지는 사람들이 한 둘이 아닐 듯! 겉[음]만 알지 속[뜻]은 모르기 때문이다. ‘片雲’이라 옮긴 다음 속속들이 확∼ 파헤쳐 보자.

片자는 木(나무 목)자의 篆書(전:서) 자형을 반으로 쪼갠 것의 오른쪽 모양으로 ‘반쪽’(half)이란 뜻을 나타냈다. 후에 ‘조각’(a piece) ‘작다’(small) 등으로 확대 사용됐다. 

雲자의 본래 글자인 ‘云’은 하늘에 구름이 매달려 있는 모양을 본뜬 것이었으니 ‘구름’(a cloud)이 본래 의미다. 그런데 云이 ‘말하다’(say)는 의미로 활용되는 사례가 잦아지자 그 본뜻을 더욱 분명하게 나타내기 위해서 ‘비 우’(비)를 첨가한 것이 바로 雲자다. 후에 구름이 있는 높은 곳, 즉 ‘하늘’(the sky)을 뜻하는 것으로도 쓰였다. 

片雲(편:운)은 ‘한 조각[片]의 구름[雲]’을 이른다.

‘구름’이란 단어가 당나라 때 가장 유명한 시인 이태백의 시구를 떠올리게 한다.

명언으로 기억해두어도 좋을 듯!   

“엎지른 물은 다시 담을 수 없고, 흘러간 구름은 다시 찾을 수 없다.”(覆水不可收, 行雲難重尋 - 李白의 ‘代別情人’ 중에서.)

● 성균관대 명예교수 전광진/ 속뜻사전앱 개발자. 문의 ▷ jeonkj@skku.edu

서혜정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