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진의 하루한자] 疏遠(소원)
[전광진의 하루한자] 疏遠(소원)
  • 서혜정 기자
  • 승인 2020.09.11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원(疏遠)해진 관계'

[에듀인뉴스] 속까지 후련한! 【속뜻풀이 한자공부】
  疏 遠
*트일 소(疋-12, 3급) 
*멀 원(辶-14, 6급)

권력이나 권세 때문에 모여들고 흩어지는 것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한탄에 앞서 ‘疏遠’에 대해 알아보자. 

疏자의 疋(발 소)는 足(발 족)의 변형이고, 그 오른쪽의 것은 거꾸로 된 태아(子)와 양수가 흐르는 모습이 합쳐진 것이다. 뱃속에 있던 아기가 발로 비집어 몸 틈새(?)로 세상에 나오는 모습이라고 한다. ‘트이다’(be open)가 본뜻인데, ‘멀어지다’(become estranged)는 뜻으로도 쓰인다.

遠자는 ‘(길이) 멀다’는 뜻을 나타내기 위해서 ‘길갈 착’(辶)이 의미요소로 쓰였고, ‘긴 옷’을 뜻하는 袁(원)은 발음과 의미를 겸하는 요소다. ‘멀어지다’(be estranged) ‘멀리하다’(keep at a distance) 등으로 확대 사용되기도 하였다. 

疏遠은 ‘사이가 벌어져[疏] 멀어짐[遠]’이 속뜻인데, ‘소식이나 왕래가 끊김’을 이르기도 한다.

소원해졌다가 친밀해지고, 친밀하다가 소원해지는 것이 인간사의 이치이다. 그런데 예나 지금이나 다름없는 것이 있다. 

“권력이나 이득을 보고 모여든 사람들은, 그것들이 없어지면 사이가 멀어지기 마련이다.”(以權利合者, 權利盡而交疏 - ‘史記’.)

● 성균관대 명예교수 전광진/ 숨겨진 속뜻을 쏙쏙 찾아 주는  <속뜻사전> 앱 개발자. 문의 ▷ jeonkj@skku.edu

서혜정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