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진의 하루한자] 紛爭(분쟁)
[전광진의 하루한자] 紛爭(분쟁)
  • 서혜정 기자
  • 승인 2020.10.07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도는 분쟁(紛爭)의 소지가 없다'

[에듀인뉴스] 속까지 후련한!【속뜻풀이 한자공부】
  紛 爭
*어지러울 분(糸-10, 3급) 
*다툴 쟁(爪-8, 5급)

‘어업 분쟁/영토 분쟁/영유권 분쟁/분쟁 해결’의 ‘분쟁’을 ‘紛爭’이라 옮겨 써서 속에 담긴 뜻을 뜯아봐야 직성이 풀리고 의문이 풀린다.

紛자는 ‘(실이) 헝클어지다’(tangle)는 뜻을 나타내기 위해서 ‘실 사’(糸)가 의미요소로 쓰였다. ‘뒤엉키다’(get entangled) ‘어지럽다’(dizzy) 등으로도 쓰인다. 

爭자의 ‘爪’(조)와 ‘⺕’(계)는 ‘손 우’(又)의 변형이고, 亅(궐)은 작대기 모양이 바뀐 것이다. 풀이하면, 작대기를 서로 차지하려고 두 사람(손)이 서로 잡고 끌어당기며 ‘다투다’(struggle)는 뜻이다. 참고로, ‘손톱 조’(爪)는 ‘손 우’(又)의 변형이고, 둘 다 손동작을 뜻하는 것으로 쓰인다.
 
紛爭은 ‘어떤 말썽 때문에 서로 시끄럽게[紛] 다툼[爭]’ 또는 그런 일을 이른다.

지구 곳곳에 분쟁과 다툼이 식을 날이 없다. 다툼을 불식시킬 묘안이 없을까?

당나라 때 한 시인 답하여 가로되,

“천지간에 금덩이가 없어야 하리, 금덩이가 생기면 서로 다투네!”(天地莫生金, 生金人竟爭 - 孟郊). 

● 성균관대 명예교수 전광진/ 숨겨진 속뜻을 쏙쏙 찾아 주는 <속뜻사전> 앱 개발자. 문의 ▷ jeonkj@skku.edu

서혜정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