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진의 하루한자] 冷藏(냉장)
[전광진의 하루한자] 冷藏(냉장)
  • 전광진 속뜻사전 저자
  • 승인 2020.11.17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식을 냉장(冷藏) 보관하라'

[에듀인뉴스] 속뜻풀이 한자칼럼
 冷 藏
*찰 랭(冫-7, 6급) 
*감출 장(艸-18, 3급)

‘냉장 식품/냉장 기구/냉장 회사’의 ‘냉장’에 대한 의미 정보가 들어 있는 ‘冷藏’에 대해 야금야금 뜯어보자. 

冷자는 ‘차갑다’(cold; icy)는 뜻을 나타내기 위한 글자였으니, ‘얼음 빙’(冫)이 의미요소로 발탁됐다. 냉면 그릇에 띄워 놓은 두 개의 얼음 덩어리가 연상되는 대목이다. 令(명령 령)은 발음요소였다. 후에 ‘맑다’(clear) ‘깨끗하다’(clean)는 뜻으로도 쓰였다.

藏자는 ‘감추다’(hide; veil)는 뜻을 나타내기 위한 것이었는데 ‘풀 초’(艸)가 의미요소로 쓰인 것을 보니 그 당시에는 풀이 우거진 곳에다 몰래 감추는 일이 많았나 보다. 臧(착할 장)은 발음요소다. 후에 ‘거두다’(gather) ‘간직하다’(keep; store) 등으로 확대 사용됐다. 

冷藏(냉:장)은 ‘차게[冷] 하여 저장(貯藏)하는 것’을 이른다.

잘 저장해 두어야할 게 어디 음식뿐이랴! 포부나 기량도 잘 간직해 두어야 한다. 때에 맞지 않게 드러내면 화를 당할 수 있으니!

소동파의 명언을 들어보자.  

“포부를 숨긴 채 때를 기다리고, 스스로 자랑함을 부끄러이 여겨라!”(藏器待時, 恥於自獻 - 東坡全書 권61.)

● 성균관대 명예교수 전광진 / <속뜻사전>(앱&종이) 편저, ‘우리말 속뜻 논어’/‘금강경’ 국역.

전광진 속뜻사전 저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