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진의 하루한자] 破邪(파사)
[전광진의 하루한자] 破邪(파사)
  • 전광진 속뜻사전 저자
  • 승인 2021.01.08 10:14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행을 파사(破邪)하다'

[에듀인뉴스] 속뜻풀이 한자칼럼
 破 邪
*깨뜨릴 파(石-10, 5급) 
*그릇될 사(邑-7, 3급)

‘지성과 학문이 파사의 칼이 되지 못함이 안타깝다’의 ‘파사’가 무슨 뜻이며 한자로는 ‘破邪’라 쓰는 것임을 안다면 우리말 어휘력이 참으로 대단한 셈이다. 

破자는 ‘(돌을) 깨뜨리다’(break; crack)가 본뜻이기에 ‘돌 석’(石)이 의미요소로 쓰였고, 皮(가죽 피)는 발음요소임은 頗(자못 파)도 마찬가지다. 후에 ‘쪼개다’(split) ‘망치다’(destroy) 등으로도 확대 사용됐다. 

邪자가 본래는 ‘낭야’(琅邪)라는 지명을 위하여 고안된 것이었으니 ‘고을 읍’(邑)이 의미요소로 쓰였고, 牙(어금니 아)는 발음요소였다(음은 [야], 후에 琊자를 따로 만들어 그 지역 명칭에 썼음). 후에 ‘그릇되다’(wicked; vicious)는 뜻도 이것으로 나타냈는데 이 경우에는 음이 [사]로 읽힌다. 

破邪(파:사)는 ‘나쁘고 그릇된 것[邪]을 깨뜨림[破]’을 이른다.

‘그릇된 것을 깨뜨리고 바른 것을 드러내어 받듦’을 네 글자로는 ‘파사현정’(破邪顯正)이라 한다.

중국의 대표적인 청백리인 북송 때의 포청천(包靑天 999-1062)이 좋아한 말이다.

그 보다 1,000년 이상 앞서 나온 고서에 있는 말을 옮겨 본다. 

“훌륭한 사람을 쓰면 두 마음을 갖지 말고, 사악한 사람을 버리면 의심하지 말라!”(任賢勿貳, 去邪勿疑 - ‘尙書’.)

● 성균관대 명예교수 전광진 / <속뜻사전>(앱&종이) 편저, <우리말 속뜻 논어>, <우리말 속뜻 금강경> 역저.

전광진 속뜻사전 저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1-01-10 16:10:55
Royal성균관대(조선.대한제국 유일무이 최고교육기관 성균관승계,한국 最古.最高대).Royal서강대(세계사반영,교황윤허,성대다음예우)는 일류,명문.주권,자격,학벌없이 대중언론항거해온 패전국奴隸.賤民불교Monkey서울대.주권,자격,학벌없는 서울대.추종세력 지속청산!

http://blog.daum.net/macmaca/733



http://blog.daum.net/macmaca/2967

윤진한 2021-01-10 16:10:21
원.명.청의 국자감은 베이징대로 계승됨], 볼로냐.파리대학의 교과서 자격을 이어가면서, 교황성하 윤허의 서강대와 2인삼각체제로 정사인 한국사와 세계사를 연계하고자 함.

한국사와 세계사의 연계가 옳음.한나라이후 세계종교로 동아시아의 정신적 지주로 자리잡아온 유교전통.

해방후 유교국 조선.대한제국 최고대학 지위는 성균관대로 계승,제사(석전)는 성균관으로 분리.최고제사장 지위는 황사손(이원)이 승계.한국의 Royal대는 성균관대. 세계사 반영시 교황 윤허 서강대도 성대 다음 국제관습법상 학벌이 높고 좋은 예우 Royal대학.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영토에 주권.자격.학벌 없음.일본항복후 한국에 주권없었음.현행헌법 임시정부 반영,을사조약.한일병합무효(그리고 대일선전포고)임.국사성균관자격 Royal성균관대(조선

윤진한 2021-01-10 16:09:38
헌법이나 국제법,역사적 정론을 따르면 옳은 사회가 될것입니다

헌법(대한민국 임시정부 반영중)중심으로 해야함. 패전국 불교Monkey일본이 강점기에,유일무이 최고교육기관 성균관(해방후 성균관대로 복구)격하,폐지.해방후 성균관대로 복구. 강점기에 세계종교 유교국일원 한국유교[하느님(天), 공자나라]를 종교로 불인정.최근 다시 주권.자격.학벌없는 일제 강점기 잔재 패전국 奴隸.賤民,불교 Monkey서울대와 그 하인.奴卑들이 한국 최고대학 성균관대에 대중언론에서 항거해온 습관으로 유교에도 도전중. 중국의 문화대혁명이후, 세계종교 유교가 위기를 겪고 있지만, 교과서자격은 유효하므로 한국사와 세계사를 연계하여 세계종교 유교, 가톨릭의 유구한 역사를 계승하고, 세계 최초의 대학인 한나라 태학[그 이후의 국자감, 원.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