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진의 한자&명언] 沮害(저:해)
[전광진의 한자&명언] 沮害(저:해)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21.05.04 15:3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沮 害
*막을 저(水-8, 2급) 
*해칠 해(宀-10, 5급)


‘성차별 의식은 사회 발전에 커다란 저해 요소로 작용한다’의 ‘저해’를 문맥이 아니라 속속들이 깊이 알자면 ‘沮害’라 써서 하나하나 속뜻을 풀이해봐야 한다. 한글 전용 표기는 읽기는 좋으나 속뜻을 알기 힘든 단점이 있다. 

자가 원래는 중국의 한 ‘강’을 이름짓기 위해서 만들어진 것이었으니 ‘물 수’(氵=水)가 의미요소로 쓰였다. 且(또 차)가 발음요소로 쓰인 것임은 姐(누이 저)와 詛(저주할 저)도 마찬가지다. 후에 ‘막다’(obstruct) ‘방해하다’(disturb; interfere)는 뜻으로도 활용됐다. 

자는 ‘집 면’(宀)과 ‘입 구’(口)가 의미요소이고, 丰(예쁠 봉)이 발음요소라는 설을 포함한 異說(이설)들이 많은데, 자형과 의미가 잘 연결되지 않는다. 본뜻은 ‘상처’(a wound)인데, ‘해치다’(harm) ‘해롭다’(harmful) 등으로 확대 사용됐다. 


沮害(저:해)는 ‘막아서[沮] 못 하게 하거나 해침[害]’을 이른다.

예수보다 77세가 많은 유향(BC77 - BC6)이 남긴 다음 명언도 알아두면 빈곤을 몰아내고, 화근을 없애고, 피해를 보지 않고, 재난을 당하지 않는 데 도움이 될 듯! 


“부지런은 빈곤을 이기고, 
 삼가함은 화근을 이기고,
 신중함은 피해를 이기고,
 경계함은 재난을 이긴다.” 

  力勝貧, 
  謹勝禍, 
  愼勝害, 
  戒勝災 - 劉向.

 

● 전광진: 성균관대 명예교수
   <속뜻사전>(앱&종이) 편저,
   <선생님 한자책> 저자,
   논어&금강경 국역,

▶[첨언] 
  한글만 알아도 살아갈 수는 있으나
  글도 쓰는 직종에 종사하기는 어렵다.

인터넷뉴스팀  dhl928@gmail.com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1-05-05 09:36:47
헌법(을사조약.한일병합 무효, 대일선전포고),국제법, 교과서(국사,세계사)를 기준으로, 일제강점기 잔재를 청산하고자하는 교육.종교에 관심가진 독자입니다.Royal성균관대(국사성균관자격,한국 최고대),서강대(세계사의 교황윤허반영,성대다음Royal대)는 일류.명문끝.

국사 성균관(성균관대)자격뒤에서 왜구서울대극복은 서강대 학구파가유일.2차대전이전 세계지배세력 서유럽.교황윤허資格작용되면 가능한현실.패전국 일본 잔재니까 주권.자격.학벌없이 100서울대,국시110브[연세대>고려대]로살고 Royal성균관대(한국최고대)나 Royal서강대(성대다음예우)위로 점프不認定.대중언론통해 자격없는힘뭉쳐 이미지창줄수준.태학.국자감(北京大),볼로냐.파리대資格.

http://blog.daum.net/macmaca/7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