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진의 한자&명언] 療 飢 (요기)
[전광진의 한자&명언] 療 飢 (요기)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21.05.18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療 飢
*병고칠 료(疒-17, 2급) 
*배고플 기(食-11, 3급)

‘조밥 한 덩이씩으로 요기를 하고 정처 없이 길을 떠났다’의 ‘요기’가 뭔 말인지 대충 짐작은 해도 각 글자 속에 담긴 뜻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을 듯! 오늘은 ‘療飢’에 대해 풀이해 본다. 


자는 ‘(병을) 치료하다’(cure; remedy)는 뜻을 나타내기 위한 것이었으니, 환자가 침대 위에 누워있는 모습을 본뜬 것이 변화된 疒(병들어 기댈 녁)이 의미요소로 쓰였고, 그 나머지가 발음요소임은 僚(동료 료)도 마찬가지다.

자는 밥을 충분히 못 먹다, 즉 ‘주리다’(be hungry; starve)는 뜻을 위해서 고안된 것이었으니 ‘밥 식’(食)이 의미요소로 쓰였다. 几(안석 궤)가 발음요소로 쓰인 것임은 肌(피부살 기)도 마찬가지다. 후에 ‘굶다’(famish; fast) ‘흉년’(a bad year) 등으로 확대 사용됐다.


療飢‘시장기[飢]를 겨우 면할[療] 정도로 조금 먹음’을 이른다. 적게 먹고 많이 뛰는 것이 웰빙과 건강의 비결임을 약 2천 5백년 전에 공자께서 이렇게 갈파하였다. 논어 제1 학이편 14장에 나오는 명언이다. 어렵다고 피한 논어를 하룻밤에 쉬운 우리말로 줄줄 읽을 수 있는 논어가 우리 주위 가까이에 있다. 

 

“군자는 
 식사할 때 배부름을 추구하지 아니하고, 
 거처할 때 안락함을 추구하지 아니한다”

    君子
 食無求飽, 
 居無求安

                       - ‘論語’

● 글쓴이: 전광진, 성균관대 명예교수
   <속뜻사전>(앱&종이) 편저자,
   <선생님 한자책> 저자, 
   <우리말 속뜻 논어> 역자,
   VBS 박보 발명권자.

▶[첨언] 
  한글이 좋지만  
  표의 기능은 젬병이다.

인터넷뉴스팀  dhl928@gmail.com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