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석준 부산 교육감…"조국, 고맙고 또 고맙다"
[단독] 김석준 부산 교육감…"조국, 고맙고 또 고맙다"
  • 황윤서 기자
  • 승인 2021.06.14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보 성향 부산 김석준 교육감…본인 페이스북에 '조국 공개 응원글 '남겨
'조민 사태'파헤치던, "부산대 의전원 입학전형 공정 관리 위원장은 5월 돌연 자진 사퇴"
사진 김석준 부산시 교육감 페이스북 캡쳐.
사진 김석준 부산시 교육감 페이스북 캡쳐.

[에듀인뉴스=황윤서 기자]

조국 전 장관이 자녀 입시비리 의혹으로 치열한 법적 공방을 다투고 있는 가운데, 진보 성향의 부산 김석준 교육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 전 장관을 응원하는 글을 남겼다.

조 전 장관과 개인적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김 교육감은 13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온 가족이 조리돌림을 당하는 고통의 시간을 견디며, 살아 돌아온 그가 고맙고 또 고맙다"며, "뚜벅뚜벅 헤쳐나가는 (조국)그의 한걸음 한걸음을 응원한다"고 적었다.

이에 조 전 장관은 "읽어주셔서 고맙다. 힘내겠다"고 재빠른 답글을 달았다.

이후 해당 댓글 아래엔 '조심스러우실 텐데 정무적 판단이 아닌, 진심이 느껴진다', '부산 교육가족으로 우리 교육감님 올바른 생각, 올곧은 행동에 동참하겠다' 등 김 교육감을 옹호하는 글이 올라왔다.

반면, 부산의 학부모라고 자신을 밝힌 한 시민은 "그래도(김 교육감에게)감사하는 마음을 갖고 있었는데, 공개적으로 이러시다니 실망이다"면서, "저분(조국)은 온 가족이 자녀 입시비리 장본인 인 거 대한민국 사람 중 모르는 사람이 있냐"고 일갈했다. 아울러 이 학부모는 "이번 계기로 교육감님 정체성을 확실히 알게 됐다. 다음번 선거는 안 하신다고 생각하고 있겠다"고 일침을 놓았다.

사진 김석준 부산시 교육감 페이스북 캡쳐.
사진 김석준 부산시 교육감 페이스북 캡쳐.

앞서 2015년 부산대 의전원 입학 당시 허위 이력을 제출해 합격했다는 의혹을 받는, 조 전 장관의 딸 조 민(31)씨는 부산 의전원 지원 당시 동양대 어학교육원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총장 표창장을 받았다며 해당 상장을 부산대에 제출했다.

법원은 조 씨가 부산대 의전원에 제출해 가산점을 받은 이같은 동양대 표창장이 허위라고 판단했다.

이에, 조 씨 어머니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는 조 씨 표창장 위조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으며, 지난해 1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상태다.

법원은 당시  '(조 씨의 부산대 의전원)입학 취소 권한은 부산대에 있다’고 판시한 바 있다.

사태가 이쯤 되자 조 씨의 부산대 의전원 입시비리 관련 사태 진상 파악 및 징계 조치의 움직임을 보이지 않던 교육부 유은혜 장관은 4.7일 재보궐 선거를 앞둔 지난 3월 24일 부산대에 조 씨의 부정 입학 의혹을 조사하라고 최초 지시했다. 유 장관은, "부산대가 엄중함을 알기 때문에 절차를 신속하게 (조 씨 입시 비리를)진행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부산대는 그간 조 씨 어머니인 정 교수의 대법원 최종 판결이 나온 뒤에야 입학 취소 여부를 심의할 수 있다는 태도를 고수하던 방향을 틀고, 조 씨 입시 부정 의혹 위원회를 꾸려 자체 조사 착수에 들어갔다.

한편, 조 씨의 부산대 의전원 입시 비리 의혹을 조사해 온 학내 입학전형 공정관리위원회 위원장이 교육부의 조 씨 입시 사태 본격 조사 지시를 하달받은 이후, 불과 2개월 만인 지난 5월, 개인 사유를 이유로 자진 사퇴한 것으로 이달 1일 확인됐다. 

이 밖에도, 논란 속 당사자인 조 씨는 지난 1월 의사 국가고시에 합격해 서울의 한 병원에서 인턴으로 근무 중이다. 의료법 제5조에 따르면 의사면허 취득 자격은 의대·의전원 졸업자기 때문에 조 씨의 부산대의전원 입학이 취소되면 졸업도 무효가 돼 사실상 의사면허는 박탈된다. 

황윤서 기자  tgreenkk@naver.com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