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진의 한자&명언] 側近 (측근)
[전광진의 한자&명언] 側近 (측근)
  • 황그린 기자
  • 승인 2021.09.22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듀인뉴스=황그린 기자] 

 側 近
*곁 측(人-11, 3급) 
*가까울 근(辶-8, 6급)

‘측근만 기용하면 국익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의 ‘측근’을 속속들이 잘 알자면 표의문자로 쓴 ‘側近’이란 두 글자의 속에 담긴 뜻을 찾아내 봐야 한다. 

자는 ‘옆 사람’(next person)을 뜻하기 위한 것이었으니 ‘사람 인’(亻)이 의미요소로 쓰였고, 則(본받을 측)이 발음요소임은 惻(슬퍼할 측)도 마찬가지다. 후에  ‘옆’(the side) ‘가까이’(near) 등으로 확대 사용됐다. 

자는 ‘부근’(the neighborhood)을 뜻하는 것이었으니, ‘길갈 착’(辶=辵)이 의미요소로 쓰였고, 斤(도끼 근)은 발음요소일 따름이다. 후에 ‘가깝다’(near) ‘비슷하다’(similar) ‘요새’(recently) 등으로 확대 사용됐다. 

側近은 ‘곁[側]의 가까운[近] 곳’이 속뜻인데, ‘정치나 사업에서 높은 사람을 가까이에서 모시는 사람’을 이르기도 한다. 

오늘은 ‘묵자’ 친사(親士)편에 전하는 말을 소개해 본다.

 

“아첨꾼이 측근에 있으면, 
 올곧은 직언이 가로막혀, 
 나라가 위태롭게 된다.”
 諂諛在側, 
 善議障塞, 
 則國危矣!  - ‘墨子’.

● 글쓴이: 전광진, 성균관대 명예교수

황그린 기자  aceyun23@naver.com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