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중ㆍ고생 교육회복 지원 '선배동행제'시행
경기도교육청, 중ㆍ고생 교육회복 지원 '선배동행제'시행
  • 장도영 기자
  • 승인 2021.10.22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경기도교육청.
사진 경기도교육청.

[에듀인뉴스=장도영 기자] 

경기도교육청은 11월부터 중ㆍ고등학생 교육회복을 지원하는 선배동행제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선배동행제는 도내 초ㆍ중ㆍ고등학교 가운데 한 학교 이상 졸업한 성인이 선배동행자가 돼 재학생인 후배동행자의 일상을 챙기고 고민을 들어주며 조언하는 개별 상담체제로 전국 시도교육청 가운데 경기도교육청만 추진하는 교육회복 프로그램이다.

각 학교는 선배와 관심분야, 진로, 가정, 학교생활 고민을 함께 나누고 정서 교감을 원하는 학생들의 신청을 받아 적정한 선배동행자를 선발ㆍ위촉해 상호 연결하고, 심층상담이 필요한 경우는 담임교사와 전문상담교사를 연계한다.

상담은 SNS(누리 소통망 서비스)나 메타버스(가상확장세계)를 이용해 월 20회 이상 진행한다.도교육청은 선배동행제를 내년 2월까지 중2와 고1 학생을 우선 대상 시행하고, 다른 학년 학생들이 희망할 경우 후배동행자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선배동행을 원하는 도내 중ㆍ고등학생은 학교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선배동행자를 연결받을 수 있다.선배동행자로 활동하려면 도내 초ㆍ중ㆍ고 가운데 한 학교 이상 졸업한 사람으로 도내 중ㆍ고등학교의 선발공고를 참고해 지원하면 된다.

선배동행자는 한 학교에서 1명에서 5명까지 후배동행자 연결이 가능하며 한 달에 20회 이상 활동을 진행하면 봉사활동 실비 20만 원을 받는다. 선배동행자는 2개 학교까지 활동할 수 있다.

도교육청은 내년 2월까지 선배동행제 운영 결과와 현장 의견을 수렴해 2022학년도 선배동행제 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학교정책과장은 “코로나19로 학생들이 가정에 머무는 시간이 늘었지만 핵가족화, 맞벌이 가정 증가로 가족과 대화하고 교류할 수 있는 상황은 오히려 줄었다.선배동행제는 비대면 대화에 익숙한 학생들에게 확장된 가족을 만들어줌으로써 선배와 후배가 함께 성장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도영 기자  ehdud9494@naver.com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