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감] 30년 이상 노후 학교건물 가장 많은 곳은 '서울'
[2018 국감] 30년 이상 노후 학교건물 가장 많은 곳은 '서울'
  • 한치원 기자
  • 승인 2018.10.11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아 의원
김현아 의원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학교 건물 중 30년 이상 노후화된 시설이 34.4%로 조사됐다. 또 30년 이상된 시설이 많은 비율은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특수학교, 유치원 순으로 높았고, 지역별로는 서울, 경북 순으로 높았다. 

특히 교육부 기준으로 40년 이상 노후시설물 1만1570개 중 최근 6년간 정기점검을 실시한 대상물은 66.8%에 불과한 7730개, 30년 이상 40년 미만인 1만2111개의 건물은 노후화 됐음에도 정기 점검 대상에서 제외돼 있어 안전사고 발생 우려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비례대표)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초중고 학교건물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체 6만8930개 학교 건물 중 30년 이상 노후화된 시설이 34.4%에 달하는 2만3681개로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학교급별로 보면 초등학교 3만1498개 중 30년 이상 노후화 된 건물이 2만1498개로 노후화율이 39.7%로 가장 높았으며, 중학교 34.1%, 고등학교 30.9%, 특수학교 19.5%, 유치원 17.2%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45.1%로 노후화율이 가장 높았고, 경북 44.5%, 제주 39.9%, 전북 39.8%, 부산 38.6%, 전남 37.5%, 충남 36.4%, 충북 33.9%, 경남 33.3%, 강원32.8% 순으로 노후화율이 높았다.

김현아 의원은 "국토교통부의 경우 30년 이상 건축물을 노후시설물로 분류해 안전진단을 실시하고 있지만, 교육부는 특별한 사유 없이 40년 이상 건축물을 노후시설물로 분류해 4년 주기로 정기점검을 실시하고 있다는 점에서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학교시설물의 노후화는 아이들의 안전과 직결됨에도 불구하고 노후 시설물의 연한을 40년으로 잡고 있어 안전점검의 사각지대가 발생할 우려도 높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학교건물의 노후화는 아이들의 안전과 직결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교육부는 특별한 사유 없이 국토교통부 기준보다 완화된 노후 대상물 연한을 사용하고 있다”며 “안전의 사각지대가 발생할 우려가 큰 만큼 30년 이상 시설물로 정기점검 대상을 확대하고 예산 투입을 확대해 시설물에 대한 정기점검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치원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