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공무직 "명절에 더 서럽다...휴가비 차별 해소하라"
교육공무직 "명절에 더 서럽다...휴가비 차별 해소하라"
  • 한치원 기자
  • 승인 2019.09.10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중순 2차 파업 논의
전국교육공무직본부는 10일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명절휴가비와 맞춤형복지비 등 복리후생비를 정규직 공무원과 차별 없이 지급하라고 요구했다.2019.09.10.(사진=교육공무직본부)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추석을 앞두고 명절휴가비 차별 해소를 촉구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소속 전국교육공무직본부는 10일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명절휴가비와 맞춤형복지비 등 복리후생비를 정규직 공무원과 차별 없이 지급하라고 요구했다.

교육공무직본부에 따르면, 정규직 공무원은 추석과 설에 명절휴가비로 각각 95만~188만원을 받지만, 비정규직 노동자는 최대 50만원을 받고 있다. 방과후 강사나 돌봄전담사 등 일부 직종에선 받지 못하고 있다. 

올해 교섭에서도 시도교육청은 노조의 명절휴가비 정률지급 인상안 대신 동결을 제안 한 바 있다.

교육공무직본부는 "세종·인천·울산교육청 등이 돌봄전담사 명절휴가비를 노동시간에 비례해 지급하며 경북교육청은 휴가비는 물론 식대부터 가족수당까지 시간비례로 준다"면서 "복리후생비까지 노동시간에 비례해 감액해 지급하는 것은 합리적 근거가 없어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현재 교육당국과 진행 중인 임금교섭에서 기본급 6.24% 인상과 함께 명절휴가비와 정기상여금을 각각 기본급과 근속수당을 합한 금액의 120%와 100%로 올리고 시간제 노동자에게도 동일하게 지급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임금교섭이 타결되지 않으면 10월 중순께 2차 총파업을 벌이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한치원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