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학자 이극로, 1923년 독일 훔볼트大서 한국어 강좌 개설했다
한글학자 이극로, 1923년 독일 훔볼트大서 한국어 강좌 개설했다
  • 정하늘 기자
  • 승인 2019.10.09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모이' 주인공 이극로, 獨서 한국어강좌 개설
국가기록원, 獨 정부 공식 문서 등 기록 공개
(자료=행정안전부)

[에듀인뉴스=정하늘 기자] 영화 ‘말모이’ 주인공 류정환(윤계상 분)의 실존 모델로 알려진 한글학자이자 독립운동가 고루 이극로(1893~1978)가 독일 훔볼트대학에서 1923년 한국어 강좌를 개설했다는 독일 정부의 공식 문서 등 관련기록이 공개됐다.

9일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에 따르면, 이극로가 독일유학 중이던 1923년 유럽 최초로 프리드리히 빌헬름대학(현재 훔볼트대)에 개설한 한국어강좌 관련 독일 당국 공문서와 자필서신 등을 수집해 제공한다.

이극로 관련기록은 국가기록원이 지난 2014년 독일 국립 프로이센문화유산기록보존소에서 수집한 기록물 6철 715매 가운데 11매다.

독일서 수집한 이 기록에는 1868년 발생했던 독일인 오페르트의 남연군묘 도굴사건 보고서, 한국주재 독일대사관이 본국에 보낸 정세보고서 등 19~20세기 초 한국 정치·경제·외교 관련 기록물 등이 포함돼 있다.

기록물 11매 가운데 공문서는 5매로 훔볼트대 동양학부와 독일 문교부, 이극로가 한국어강좌 개설과 관련 주고받은 것이다.

먼저 1923년 8월 10일 동양학부 발송 975호는 학장대리가 문교부 장관에게 한국어강좌 개설허가를 요청한 것이며 같은 해 8월 31일 문교부 발송 8593호는 이를 허가한다는 내용이다. 이는 이극로의 요청으로 유럽 최초로 훔볼트대에 한국어강좌가 개설됐음을 입증하는 공문서다.

지금까지는 1922년 훔볼트대 철학부에 입학한 이극로가 몽골어를 수강하던 중 동료 학생들에게 틈틈이 한국어를 가르쳤는데 이들이 강좌개설을 요청해 이를 대학에 건의하면서 성사된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사진=영화 말모이 스틸컷)

2007년 이 기록을 발굴해 국내에 처음 발표한 조준희 국학인물연구소장은 “이 때의 경험이 경제학 박사인 이극로가 훗날 조선어학회 간사장을 맡아 ‘조선어 큰사전’ 편찬을 주도하고 주시경과 함께 한글사업을 완수한 어문운동가의 길을 걷는 중요한 계기가 됐다”며 “이 기록은 96년 전 유럽인을 대상으로 한국어강좌가 있었음을 보여 줄 뿐만 아니라 지금까지 독일 학계에 알려진 1952년 한국어강좌 최초 개설을 29년이나 앞당긴 것으로 사료적 가치가 매우 높다”고 평가했다.

또 나머지 6매는 이극로 선생이 타자기로 작성한 문건이 2매, 자필 편지 2매, 기타 2매(초안 추정)다. 타자기를 이용해 이극로가 직접 작성한 기록은 자기소개서와 1925년 1월 30일 동양학부 학장에게 보낸 서신이다.

여기서 그는 한국어는 2000만명 이상이 사용하는 동아시아의 세 번째 문화어이며 문자가 독특해 실용적인 측면 외에도 언어학적으로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극동아시아언어에 대한 관심이 다시 높아지고 있으나 독일에는 거의 알려져 있지 않다며 한국어강좌의 필요성을 논리정연하게 설파하고 있다.

이극로의 어문학적 업적을 연구해 온 차민기 박사(경희대)는 “그가 수학한 훔볼트대는 언어학을 기반으로 설립된 대학이어서 언어를 민족구성의 중요 요소로 여겼다”며 “이런 학풍의 영향으로 언어에는 민족의식이 담겨있다는 인식을 갖게 됐고 한국어 강의경험 역시 민족운동으로서의 어문운동에 투신하는 계기가 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자료=행정안전부)

한편 독일어로 작성된 자필편지 2매는 학위를 마친 이후 런던과 동경에서 각각 훔볼트대 은사들에게 보낸 것이다. 런던 발 편지는 독일을 떠난 이후 일정과 향후 체류계획을 전한 안부서신이고 동경 발은 미국을 거쳐 현지에 도착하기까지의 경로와 새해 인사를 겸한 연하장이다.

이소연 국가기록원장은 “우리에게는 전 세계에 흩어져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우리 역사와 독립운동 관련 기록을 수집해 후대에 물려줄 사명이 있다”며 “우리나라 관련기록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해외기록을 보다 체계적으로 수집해 일반 국민과 연구자들에게 적극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정하늘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