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로 수능 어려워지지 않아"
교육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로 수능 어려워지지 않아"
  • 지성배
  • 승인 2015.10.19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여당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전환 방침 이후 여야 정치권이 국정 전환에 따른 학생들의 대입 수능 부담을 두고 공방을 벌이는 가운데 교육부가 수능 부담이 없다며 적극적인 해명에 나섰다.

교육부는 19일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로인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어려워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교육부의 이같은 해명은 한국사 교과서가 국정화되면 심층적이거나 지엽적인 문제가 출제돼 학업부담이 증가할 것이라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날 "국정의 경우 교과서가 1종이기 때문에 8종을 대상으로 공부하던 학생들의 학습 부담이 줄어들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능에서도 절대평가 방식이기 때문에 다른 과목에 비해 학생들의 시험부담은 적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2017학년도 수능에서 한국사 필수는 당초 선발과정의 변별이 아닌 우리역사에 대해 학생들이 기초적인 소양을 갖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며 "모든 문항을 핵심적이고 중요한 내용 중심으로 쉽게 출제한다는 방침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사는 내년에 치러지는 2017학년도 수능부터 필수과목으로 지정돼 있다. 또 수능 한국사 시험은 상대평가가 아닌 절대 평가 방식으로 다른 수험생의 성적과 관계없이 자신의 성적에 따라 9등급의 성적을 받게 된다. 원점수를 100점으로 환산했을 때 80점 이상이면 1등급, 60점 이상이면 3등급에 해당한다.

한국사 국정화에 따라 여야가 학습부담과 수능부담을 두고 공방을 벌이고 있지만, 교육전문가들은 학생들의 부담은 크게 늘어나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Tag
#N

지성배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