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 前 대통령 5일간 국가장...26일 서울현충원 안장
김영삼 前 대통령 5일간 국가장...26일 서울현충원 안장
  • 한재갑 기자
  • 승인 2015.11.22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MBN 방송화면 캡쳐)

정부가 22일 새벽 서거한 김영삼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國家葬)으로 치르기로 했다.

장례는 오는 26일까지 5일장으로 치러지며, 김 전 대통령의 유해는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된다.

장의(葬儀)위원장은 황교안 국무총리가 맡는다.

정부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황 총리 주재로 임시 국무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 국가장 계획안'을 심의·의결했다. 계획안은 이날 중 박근혜 대통령의 재가를 거쳐 시행된다.

장의 명칭은 '고 김영삼 전 대통령 국가장'이다. 장의위원장은 그간의 관례와 유족의 의견을 존중해 황 총리가, 장례집행위원장은 정종섭 행정자치부 장관이 각각 맡는다.

영결식은 26일 오후 2시 국회의사당 본관 앞에서 열린다. 안장식은 영결식이 끝나 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거행된다.

정부는 국민 모두가 함께 추모할 수 있도록 전국 각지에 분향소를 설치키로 했다. 또 국가장 기간에 국기를 조기로 게양하기로 결정했다. 서울에서는 국회의사당에 대표 분향소가 설치·운영된다.

전국 각지의 분향소는 유족과 협의해 설치하고, 국외 교민과 친분 있는 외국 인사들을 위한 재외공관 분향소도 꾸리기로 했다.

정부는 국가장의 원활한 집행을 위해 정재근 행자부 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실무추진단을 구성해 영결식과 안장식의 준비, 유족 지원, 분향소 지원, 식장 안내·설치, 홍보, 상황유지 등 제반 실무 업무를 지원하기로 했다.

Tag
#N

한재갑 기자  edu@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