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연세대 씁쓸, 고려대는 웃었다.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연세대 씁쓸, 고려대는 웃었다.
  • 황윤서 기자
  • 승인 2021.06.18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대, "최종 평가에서 '추가 지원 대상'에 선정"
"상대평가... 대학들보다 점수 높아"
조민,조원..."표창장, 인턴증명서 감점요인으로"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에듀인뉴스=황윤서 기자]

교육부가 추진한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에서 나란히 고배를 마셨던 고려대와 연세대 두 대학 중 고려대만 추가 지원 대상으로 선정됐다.

교육부는 지난달 11일 발표한 해당 사업 중간 평가 결과에서 기존 75개교 중 부정·비리 감점을 받아 탈락된 연세대와 고려대가 빠진 73개교만 계속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교육부는 최종 심사에선 고려대와 성신여대를 포함한 75개 대학에 총 559억원을 지원하겠다고 17일 이같이 입장을 변경했다.

두 대학은 새로 신청한 4개 대학과의 추가 선정평가 경쟁에 참여했으며, 그 결과 연세대는 최종 탈락의 고배를 마셨고, 고려대는 가까스로 살아났다. 아울러 신규 신청한 대학 중에서는 성신여대가 추가로 선정됐다.

교육부 관계자는 고려대와  연세대  두 대학이  교육부가  권고한  2023학년도 ‘정시 40% 이상 선발’안을 입시안에 적극 반영했음에도 중간 평가에서 동시 탈락한 것에 대해, 정시확대 정책의 계기가 된 조국 전 장관 자녀 딸 조 민(고려대 졸업)씨와 아들 조 원(연세대 졸업)씨의 입시비리 혐의 의혹과 관련이 있었기 때문으로 봤다. 앞서 허위로 알려진 이들의 표창장, 인턴증명서 등이 큰 감점요인으로 작용했다는 것이다.

관계자는 또 "(고려대가) 그래도 상대평가에서 다른 대학들보다 높은 점수를 받았기 때문에 최종 선정된 것"이라고 최종 고려대만 회생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관계자는 최종 심의 채점기준은 "2022년도 전형 시행계획, 전형 단순화, 전형 사회적 책무성, 공정성 지표 등으로 평가위원 7명이ㆍ점수를 매겨 최총 상위 2개 대학을 추가 선정했다"고 덧붙였다.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은 2007년 대학입학사정관제 지원사업  10개 대학에서  시작된 이래, 입학사정관 역량 강화지원사업, 입학사정관 지원사업, 고교교육  정상화 기여대학 지원사업 등으로 맥을 이어왔다. 이 사업은 입시전형의 신뢰성을 높여 고교 교육 여건을 개선한 대학에 한해 입학사정관 인건비, 대입전형 연구비 등을 지원하는 것을 주요 골자로 한다.

교육부 관계자는 "공정성과 투명성 등을 토대로 실시한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에서 추가 선정 평가 결과 고려대와 성신여대 두 곳만이 혜택을 받게 됐다"며, "75개의 이들 각 대학에 평균 10억원씩 지원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종 평가에서 기사회생한 고려대는 성과관리대학으로 분류돼 지난해(약 14억원) 보다 적은 사업비를 받게 될 예정이다.

황윤서 기자  tgreenkk@naver.com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