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시정연설, 야당의 '국정 한국사 반대' 시위로 15분 지연
박 대통령 시정연설, 야당의 '국정 한국사 반대' 시위로 15분 지연
  • 에듀인뉴스
  • 승인 2015.10.27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이 야당의 반대 시위로 인해 15분 늦게 시작되는 일이 발생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27일 박 대통령의 시정연설이 예정된 국회 본회의에서 의석 모니터에 역사 교과서 국정화에 대한 반대 문구를 적어 반대의 뜻을 표했다.

이에 따라 정의화 국회의장은 본회의 개회에 앞서 대통령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며 야당에 철거를 당부하고 정리에 나섰다.

하지만 야당 의원들은 정 의장이 거듭된 요구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인쇄물을 떼지 않았다. 야당 의원들은 모니터에 '국정교과서 반대', '민생 우선' 등의 인쇄물을 부착했다.

결국 박 대통령의 시정연설은 예정된 시각보다 15분 지연돼 시작됐다.

또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들은 박 대통령이 입장할 때 자리에선 일어섰지만 박수는 치지 않음으로써 국정교과서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특히 심상정 대표를 비롯한 정의당 의원들은 본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Tag
#N

에듀인뉴스  webmaster@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