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차별교육폐지시민연대, 2022년 교육감 선거, 중도보수 후보단일화 촉구
성차별교육폐지시민연대, 2022년 교육감 선거, 중도보수 후보단일화 촉구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21.07.30 13:4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성차별교육폐지시민연대.
사진 성차별교육폐지시민연대.

[에듀인뉴스=인터넷뉴스팀] 

2022년 6월 1일 실시되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교육감 선거가 300여일 남았다. 현재 전국 17개 시. 도 교육감 중 1~2명 교육감을 제외하고 전부 진보. 좌파 성향의 교육감들이 교육정책과 교육철학을 실현하고 있다.

진보. 좌파 성향 교육감 체계는 10년째 이어지고 있으며 학교현장은 그들이 내세운 교육공약이 고스란히 반영되어 있다.

이미 20년 전 부터 현재, 그리고 미래 학생교육에 영향을 미치는 진보. 좌파 교육이 뿌리깊이 내린 현실이다.

그렇다면 학교 교육 현황은 어떤가.

이미 공교육은 정상화라는 말을 쓰기조차 힘들 정도로 무너졌다는 사실을 인정해야 한다. 공교육 정상화라는 용어 자체 또한 이제는 너무 진부하다. 교육 현실이 이렇게 된 최종 책임은 진보. 좌파 교육감들이 져야 한다. 그래야만 공교육 몰락에 대한 진단과 대안이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손을 쓸 수 없을 정도로 붕괴된 공교육을 바로 세우기 위해 내년에 실시되는 교육감 선거에서 중도보수 성향의 교육감으로 바꾸어야 한다. 물론 중도보수 교육감이 최선은 아님을 우리는 알고 있다. 문제의 핵심은 학교 교육정책에 일대 변화를 가져오기 위해서는 교육계 수장부터 교체해야 한다. 학생, 학부모, 교원에 이르기까지 우리의 학교교육이 얼마나 위험수위에 도달해 있는지 잘 알고 있다.

내년 교육감 선거를 위해 전국 17개 시.도에서 교육감후보들이 이미 난립하고 있음은 주지의 사실이다. 명백한 점 단 한 가지는 10여년부터 완전히 장악된 진보. 좌파 교육정책과 교육철학이 만든 숱한 문제점을 바로잡기 위해 중도보수 교육감 후보들이 단일화해야 한다는 것이다. 학교교육이 이대로는 절대 안 된다.

성차별교육폐지시민연대(총40개 단체)의 입장도 여기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우리의 교육정책과 대안을 다음과 같이 제시한다.

기초학력 진단 평가를 실시해야 한다. 수년 전부터 기초학력미달자가 2~3배 증가하였다. 내년 교육감 선거에 있어 핵심 사안은 바로 이 문제다. 문재인 정부 들어 기초학력미달 학생은 초. 중. 고교 전체적 증가로 학력 추락이 심각한 상황이다. 교과 내용의 20%도 이해 못하는 기초학력미달 학생에 대한 대책이 우선순위다.

기초학력진단평가를 극렬히 반대한 집단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다. 전교조 는 학생서열화 반대를 내세워 초등학교는 시험제도를 없애는 데 앞장섰다. 중학교 1학년 학생들도 상당수 무시험이며 이러한 교육정책이 학력 저하의 원인 중 하나 다. 전교조는 정치이념에 편향된 집단으로 뭉쳐 공교육을 망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2. 초등학생들의 기초문해력 저하에 대한 심각성이다. 초등학교 시험이 없어짐에 따라 기본적인 학습의 토대인 읽기, 쓰기를 기피하는 현상이 기초문해력 저하를 가져왔다. 읽기, 쓰기가 부족하면 토론도 어렵다. 초등학생들의 기초문해력 향상을 위해 읽기, 쓰기라는 전통적인 기본교육에 집중해야 한다.

3. AI 학습 시스템 및 AI영재교육 확대가 필요하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따라가지 못하는 공교육의 부실은 미래를 대비하지 못하고 있다. 인공지능 대변혁 시대에 발맞춘 인재양성을 위해 AI 학습 시스템 및 AI영재교육 확대해야 한다. 방과 후 학습에도 이 분야에 실력을 갖춘 외부 강사를 초빙하여 초등학교 때부터 교육해야 한다.

4. 중. 고교는 과학. 기술, 수학에 중점을 둬야한다. 또한 과학고 증설도 필요하다. 지금은 차원이 다른 기술혁명의 시대로 미래를 향한 도전과 기회이기도 하다. 또 이런 방향에 중점을 둔 교육은 장차 대학 진학을 포기한 학생들이 미래의 직업을 갖는 데 유리하기 때문이다.

5. 문재인 정부 들어 사교육비는 더 증가했다. 2020년 초 발발한 코로나19 팬데믹은 가뜩이나 사교육 의존도가 높은 교육현장을 더 큰 사교육 시장으로 몰았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공교육이 경쟁력을 갖추지 않으면 안 된다. 학교 간에 평균 학업 성취도를 경쟁할 수 있는 시스템을 공교육 장에서 마련해야 한다.

6. 공교육에서 전교조 교사들이 주도하는 정치이념 편향 교육을 금지해야 한다. 연간 15시간 성교육 의무화 교육에 이어 페미니즘 교육, 인권교육, 민주시민교육, 통일교 육, 독도교육, 노동교육 등 정치사회적 문제까지 학교 현장으로 끌어들여 미성숙한 아동들을 혼란에 빠트리고 공교육을 교란시키고 있다. 학교는 온전히 배움과 지성을 갖춘 인간으로 성장해야 하며 도덕적 윤리, 예의, 책임감, 절제교육 등 인류가 지속 해 왔던 전통 교육의 가치를 회복해야 한다.

7. 혁신학교 무분별한 지정이 문제다. 현재 전국 시도교육청이 운영하는 혁신학교는 2165개에 달한다. 그중 경기도교육청이 운영하는 혁신학교는 전체 학교의 43%를 차지하고 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모든 학교의 혁신학교화를 주창하는 대표적 인물이다. 그러나 혁신학교 지정 및 추진은 학생은 물론이요 학부모, 교직원에 이르기까지 반대 여론이 높아 몸살을 앓고 있다. 혁신학교는 처음 시범 운영을 한 후 장점과 단점을 보완하여 일반학교에 효과적인 부분을 적용하는 등 탄력 있는 추진이 필요함에도 혁신학교 무분별한 지정은 모두의 불신을 받는 대표적인 실패한 정책이다. 더 이상 혁신학교 증가는 교육현장에서 갈등만 일으킬 뿐이다.

인터넷뉴스팀  ehdud9494@naver.com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희망 2021-07-30 22:37:33
이번에 교육감 바꾸지 못하면 공교육은 몰락이다.
2022년 교육감 선거 최대 쟁점은
초.중.고 기초학력 미달이다.
2017년부터 눈에띄게 드러났다.
빠른시일내에 기초학력평가를 해야한다.
학생의 실력이 어느 수준인지 모르다니
말이 되나?
전교조가 그걸 막는다며?

미래 2021-07-31 00:05:01
구구절절 옳은얘기만 했습니다. 동감입니다! 내년 교육감선거 정신차리고 잘 뽑읍시다! 제발 보수후보 단일화 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