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여 "국정 교과서 영원히 하자는 것 아니다"
황우여 "국정 교과서 영원히 하자는 것 아니다"
  • 지성배
  • 승인 2015.10.18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중·고등학교 역사 교과서의 국정 전환에 대해 논란이 확산하고 있는데 대해 "국정을 영원히 하자는 것은 아니다"라고 18일 말했다.

황 부총리는 이날 KBS '일요진단'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며, 바람직한 것은 자유발행제라고 말했다.

황 부총리는 이 자리에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4개 국가 가운데 국정 교과서를 발행하는 국가는 터키, 그리스, 아이슬란드에 불과하다는 지적과 관련, "그런 나라들은 민족, 종교 분쟁 등 갈등지수가 높은 나라이고 우리나라도 그렇게 분류된다"고 말했다.

이어 "나머지 나라들은 이미 자유민주주의 질서, 헌법 가치 등에서 화해가 이뤄진 나라들"이라며 "저희도 국정을 영원히 하자는 것은 아니다. 바람직한 것은 자유발행제"라고 강조했다.

또한 '국정 교과서가 친일이나 독재를 미화하는 방향으로 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는 질문에 "그런 것은 절대 있을 수 없다. 만약 그렇게 된다면 아마 큰일 날 것"이라고 말했다.

황 부총리는 "그런 교과서가 나오면 학교 선생님들이 가르치겠느냐"고 반문했다.

교육부가 역사 교과서의 국정전환 방침을 밝힌 후 역사관련 학회와 대학가, 일선 학교 교사 등 국정 역사교과서 집필 거부 선언이 잇따르고 있는 것과 관련, 황 부총리는 "(집필진 구성에) 어느 정도 자신감을 갖고 있다"며 "훌륭한 분들이 다 반대하시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황 부총리의 이같은 발언은 국정 역사 교과서의 집필진 구성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일각의 우려를 불식시키려는 발언으로 풀이된다.

특히 황 부총리는 국정 교과서 개발에 투입할 예산에 대해 "이번에 잘 만들자고 해서 충분히 책정하고 있다"며 "내가 알기로는 10억 원 이상"이라고 설명했다.

Tag
#N

지성배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