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석웅 “초·중, 중·고 통합운영학교 육성 지원책 필요”
장석웅 “초·중, 중·고 통합운영학교 육성 지원책 필요”
  • 한치원 기자
  • 승인 2020.07.21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부총리-호남권 교육감 간담회서 장석웅 교육감 건의
포스트코로나 교육 대전환을 위한 시도교육감 간담회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21일 오후 순천만생태문화교육원에서 열렸다.(사진=전남교육청)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포스트코로나 교육 대전환을 위한 시도교육감 간담회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21일 오후 순천만생태문화교육원에서 열렸다. 

지난 15일 영남권 간담회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 이날 간담회에는 유은혜 부총리와 장석웅 전라남도교육감, 장휘국 광주광역시교육감, 김승환 전라북도교육감과 교육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코로나19 상황에서 교육적 배려대상 학생에 대한 지원, 취약학생에 대한 교육복지 안전망 구축, 교육격차 해소 방안에 대한 지역별 대책 및 사례를 공유하고, 실효성 있는 지원 방안이 논의됐다. 또, 전남을 비롯한 호남권의 교육 현안과 공동의 해결방안이 모색됐다.

장석웅 전남교육감은 이 자리에서 농어촌 학생 수 급감 현실 극복을 위해 추진중인 초·중, 중·고 통합운영학교 육성 지원책을 건의했다.

현재 전남 도내에는 12개 학교가 초·중, 중·고 통합과정을 운영하고 있으나, 학생 수 감소 추세를 감안하면 이를 더 확대해야 한다는 게 도교육청의 판단이다.

장 교육감은 “현행 법규 상 초등·중등 자격증에 의한 교원 배치의 한계, 과중한 업무로 인한 복수자격 교원의 겸임 기피, 통합교육과정 편성·운영 지침 미비 등이 통합학교 확대를 가로막고 있다.”며“관련 법규 개정 등 제도개선과 통합학교에 대한 지원책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유은혜 부총리는 “우리 교육은 코로나19라는 초유의 상황에서도 학교 현장 선생님들의 헌신과 열정, 학생·학부모님들의 참여와 협력으로 슬기롭게 위기를 헤쳐가고 있다”면서 “이번을 계기로 디지털 기반 미래형 교육, 교육 분야 뉴딜정책이 성공할 수 있도록 힘과 지혜를 모으자”고 말했다.  

한치원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