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곽노현 전 서울시교육감 사건에서 '탈진실'의 싹을 봤다” 
진중권 “곽노현 전 서울시교육감 사건에서 '탈진실'의 싹을 봤다” 
  • 지성배 기자
  • 승인 2020.11.20 16:3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미래포럼서 진중권 "與, 허구를 사실이라며 싸워…한국의 트럼피즘"
국민미래포럼(공동대표: 권은희·황보승희 의원/ 연구책임의원 : 김병욱 의원)이 20일 오전 여의도 하우스(How’s)에서 ‘탈진실의 시대’를 주제로 진행한 세미나에 특강자로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참여했다.(사진

[에듀인뉴스=지성배 기자] “곽노현 전 서울시교육감 사건에서 '탈진실'의 싹을 봤다.” 

국민미래포럼(공동대표: 권은희·황보승희 의원/ 연구책임의원 : 김병욱 의원)이 20일 오전 여의도 하우스(How’s)에서 ‘탈진실의 시대’를 주제로 진행한 세미나에 특강자로 참여한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는 이 같이 밝혔다. 

진중권 전 교수는 “디지털 시대를 맞이하면서 가짜와 진짜가 섞이는 중첩된 현상이 일어났다”며 “음모론, 뉴스 등 절반은 사실, 절반은 허구로 가짜와 진짜가 중첩되어 새로운 현실로 자리잡았다”고 현 상황을 해석했다. 

이어 “대중은 듣기 싫은 사실을 듣기 싫어한다. 듣기 싫은 사실보다도 듣기 좋은 허구를 원한다”며 “뉴스를 일종의 문화 콘텐츠로 생각하고 목숨 걸고 사실을 얘기하는 기자들은 오히려 욕을 먹고, 듣기 좋은 거짓말을 해 준 사람들은 칭찬받고 돈을 번다”며 이를 ‘탈진실의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조국 전 장관과 추미애 장관을 조국씨, 추미애씨라고 호칭했다.

그는 "조국씨와 추미애씨는 자기변명을 위해 판타지를 구성했다”며 “자기가 잘못하지 않은 대안적인 세계를 만들어놓고 국민을 이주시키려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곽노현 전 서울시교육감 사건에서 탈진실의 싹을 봤다”면서 “진보가 부정한 일을 했음에도, 이를 사과하지 않고 오히려 곽노현은 무죄라고 편을 들었다”고 지적했다. 

앞서 김병욱 의원은 지난달 15일 열린 서울·인천·경기 지역 교육청 대상 국정감사에서 선거법을 위반해 서울시교육감 자리에서 물러난 곽노현 깅검다리공동체 이사장에게 모의선거 프로젝트를 맡기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곽 이사장은 지난 2010년 서울시교육감 선거에서 당선됐으나 이후 돈을 건네고 후보를 매수한 혐의로 징역 1년을 선고받아 2012년 자리에서 물러난 바 있다.

당시 김병욱 의원은 "후보 매수로 선거법을 위반해 교육감직을 상실한 분이 모의선거 교육을 담당하는 게 맞는지 의문"이라며 "(곽 이사장이) 지금도 선거보전 비용 35억원을 8년 넘게 반납하지 않고 있다"고 말하자, 열린민주당 강민정 의원은 "곽 전 교육감은 지난해 말 사면을 받았다"고 반박하는 등 설전이 오가기도 했다.(관련기사 참조) 

진 전 교수는 “민주당 의원들은 뉴스공장에 한번 나가는 것이 성은(聖恩)을 입는 것으로 여긴다”며 “뉴스공장, 유시민 알릴레오, 다스뵈이다 이런 곳들에서 사실이 아닌 뉴스를 만드는데, 여기서 하는 얘기가 국회 질의에서 나왔다”며 ‘완전 돌아버렸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이 없는 자리에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칼춤을 춘다”며 “대통령은 항상 폼 잡는 자리에만 나타나고 대답해야 하는 자리엔 항상 없다”고 비판했다. 

또 “허울 껍데기인 대통령이 586에 얹혀 아무 결정권한이 없다”며 “그것이 윤미향, 추미애, 조국 등을 정리 못하는 이유고 울컥울컥하는 신파를 연출하는 것이 바로 탁현민”이라고 말했다. 

그는 “가덕도 신공항 등 국가적인 사업은 전 국민의 세금이 들어가므로 국가적 이익을 위해 해야 되는데, 권력을 잡기 위한 수단으로만 보고 있다”며 “지금까지 이렇게 지어진 공항이 수없이 많은데, 공항을 고추 말리는데 쓰는 곳은 우리나라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 지지율이 40%대 아래로 내려가지 않으므로 중도층을 포기하고 거짓말을 가지고 지지층을 결집한다”며 “탈진실로 집권할 수 있다는 것을 트럼프와 현 정권이 보여줬다”고 꼬집었다. 

특히 "이러한 콘크리트 지지층을 무너뜨리기 위해서는 대안현실, 세계관을 만들어 줘야 한다”며 “프레임의 허구성을 폭로한 뒤 프레임 전체를 들어내고 사실과 원칙, 가치에 입각한 대안적 프레임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미래포럼은 대한민국의 시급한 의제를 선정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초당적 국회의원 연구단체이며, 정책세미나는 매달 첫째주·셋째주 금요일에 개최된다.

지성배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구대 2020-11-20 20:30:40
에듀인뉴스는 다음의 5대 기조로 만들어집니다.

1. 정치적 중립성

교육의 본질적 가치와 기능을 보호하기 위하여, 제도적 정치단체나 비형식적 정치세력과 그 노선들에 대하여 편중됨이 없는 합리적 균형을 유지하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