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대 종합감사 마지막 날 모인 교수들..."이사진 임원취임승인 취소하라"
김포대 종합감사 마지막 날 모인 교수들..."이사진 임원취임승인 취소하라"
  • 한치원 기자
  • 승인 2021.02.19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김포대 종합감사 실시
(사진=김포대학교 정상화를 위한 공동투쟁위원회)
(사진=김포대학교 정상화를 위한 공동투쟁위원회)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김포대 이사진의 임원취임승인을 취소하라.”

교육부가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19일까지 3주간 진행한 김포대학교 종합감사를 마친 19일, 김포대학교 정상화를 위한 공동투쟁위원회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사장의 불법학사 개입 및 총장 권한 침해 등의 사안을 낱낱이 밝혀 임원취임승인 취소 처분하라고 주장했다.

김포대는 교수 등 지인을 신입생으로 충원한 후 등록을 포기하는 수법을 사용한 것이 지난해 방송을 통해 보도되는 등 사회적으로 큰 충격을 안긴 바 있다.

특히 이 과정에서 경영진의 무형의 압력으로 수많은 교수들이 동원됐지만, 학교법인은 일부 교수들의 해임을 의결하기도 했다. 이는 교원소청위원회를 통해 결국 취소됐다.(관련기사 참조)

김형진 김포대학교 정상화를 위한 공동투쟁위 공동대표(전국교수노동조합 김포대 지회장)은 "이사장의 불법학사개입, 총장권한 침해, 인사횡포, 허위 신입생 모집, 무리한 운양동 글로벌캠퍼스 건립, 2개 학과에 대한 불법적인 모집정지 및 퇴직강요 등의 비리 의혹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학의 비리가 엄정하게 감사되어 그간 제기되었던 모든 의혹들이 낱낱이 밝혀져야 한다”며 “책임자들을 엄벌에 처하고, 임원취임승인을 취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잘못 없는 학생들에게 종합감사로 인한 피해가 돌아가서는 안 된다”며 “감사 지적 사항에 대한 진지한 성찰과 개선 노력을 통해 김포대학교가 투명한 민주사학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김포대는 지난 2004년 종합감사 이후 두 번째 종합감사를 받게 됐다. 또 지난 5년간 7명의 총장이 교체되는 등 내부가 혼란스런 상황이다.

한치원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