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대 이사장의 불법 학사 개입 명명백백 밝혀라"...전국교수노조, 엄정 감사 촉구
"김포대 이사장의 불법 학사 개입 명명백백 밝혀라"...전국교수노조, 엄정 감사 촉구
  • 지성배 기자
  • 승인 2021.01.25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25일~내달 19일까지 김포대 종합감사 실시
전홍건 이사장, 허위 입학부터 교수 및 직원채용 등 총장 권한 전횡 의혹
전국교수노조 김포대 지회가 25일 김포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부에 김포대 종합감사를 엄정하게 진행하라고 요청했다.(사진=전국교수노조 김포대 지회)
전국교수노조 김포대 지회가 25일 김포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부에 김포대 종합감사를 엄정하게 진행하라고 요청했다.(사진=전국교수노조 김포대 지회)

[에듀인뉴스=지성배 기자] 교육부가 오늘(25일)부터 이사장 불법학사개입 등 의혹에 김포대를 종합감사하는 가운데, 전국교수노동조합 김포대 지회가 김포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 점 의혹 없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지도록 교육부의 엄정한 감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포대는 홈페이지를 통해 교육부 감사가 25일부터 2월19일까지 진행되며 단장 포함 16명 내외의 감사단이 파견된다고 밝혔다.

김포대는 지난해 3월 교수들 친인척과 지인 등을 허위 입학시킨 뒤 자퇴 처리하는 방법으로 충원율을 조작한 학사개입 의혹을 받고 있다.

그러나 김포대는 조작에 가담한 혐의로 교수 9명을 해임하는 등 42명을 징계해 학교 측의 개입을 덮으려고 했다.

이에 해임된 교수 9명은 교원소청심사위원회를 청구, 8명은 교육부로부터 해임 처분 취소 결정을 받아냈으나 김포대는 이들을 업무방해죄로 형사고소했다.

이 과정에서 전홍건 이사장의 지시를 거부한 정형진 총장은 사직서를 제출, 최근 박진영 국제부총장이 12대 총장으로 취임해 지난 5년간 7명의 총장 교체를 기록했다.

이밖에 김포대는 조직 개편부터 교수 및 직원 채용 등에 있어 학교가 적극적으로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지난 2017년, 운양동 제2캠퍼스 건립 계획 시 교직원 및 학생들에게 캠퍼스 일부 이전을 조건으로 동의를 받아 전액 교비적립금을 사용하는 건립계획을 교육부에 승인 신청하였으나 법인이사장은 2018년 1월 캠퍼스 일부이전 계획승인 신청을 철회, 글로벌캠퍼스로 명칭을 바꾸고 설계내용을 교육연구시설과 공동주택(기숙사) 건립으로 변경했다.

내부구성원의 동의 없이가 없었으며 교육부의 승인절차를 생략하고 건축 인허가 절차를 추진하는 중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의혹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도 지적되었다.

전국교수노조 김포대 지회는 “이사장이 대학의 조직개편, 학과 폐과·신설, 교수 및 직원채용, 교육과정 편성, 교수 및 직원승진, 보직교수 임명, 직원 부서이동, 계약직 직원 채용, 종료 및 연장에 이르기까지 본인 의도대로 전횡을 휘둘렀다”며 “대학 학사와 업무에 대하여 부서장과 담당자에게 보고 받거나 회의 및 상담을 통하여 불법적인 학사개입으로 혼란을 야기했다”고 주장했다.

이 업무들은 대학 총장 고유 업무이거나 대학 내 각종 위원회 결정 사항으로 사립학교법에 따른 임원승인취소 사유가 될 수 있는 부정 행위에 해당한다.

이에 전국교수노조 김포대 지회는 “이사장의 불법적인 학사 개입을 비롯한 김포대학교의 모든 비리가 이번 종합감사를 통해 명명백백하게 밝혀지길 바란다”며 “교육부의 엄정한 감사가 이뤄지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지성배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