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유 교육평론] 2021년이라는 길 위에서
[김대유 교육평론] 2021년이라는 길 위에서
  • 김대유 경기대 초빙교수
  • 승인 2020.12.31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듀인뉴스] 2020년 모든 것을 집어삼킨 코로나19의 세상을 뒤로 하고 2021년 신축년이 다가왔지만 세상은 아직 어둡고 변한 것이 없다. e러닝 수업은 안개속이고 아이들은 좀비랜드의 학교에서 적응하기 바쁘다. ♪엄마야 누나야 방학살자♬던 겨울방학은 오지 않고, 매일이 ‘그날이 그날인’ 새해의 길 위에서 다시금 길을 생각한다. 한 해 수고하셨던 교육동지들과 함께 잠시 인생의 길을 나누고 싶다.        

모든 길은 로마로 통한다. 진부한 이 말 때문에 ‘길’은 오직 로마로 갔고, 세계를 정복하기 위해 로마가도를 건설한 로마는 그 길을 따라 달려 온 게르만족과 오스만 튀르크에게 정복당했다. 

오리엔트를 출발하여 우랄산맥을 넘고 알타이 계곡을 건너 파스칼 호수를 뒤로 하고 중앙아시아를 가로질러 백두산에 이르렀던 우리 한민족은 길이 갈리면서 무리가 헤어질 때마다 아리랑 노래를 불렀다. 다시는 못 볼 가족과 친지를 보내면서 아리하고 쓰리한 이별의 마음을 노래로 달랬다. 아리랑은 길 위에서 피어난 민족의 노래다.

길(産道)을 따라 태어난 인생은 길(北邙山)을 따라 돌아간다. 길은 빛이기도 하다. 아기는 길고 힘든 어머니의 산도에서 날숨을 쉬며 마침내 세상의 빛을 향해 나아가고, 세상 소풍 끝내고 돌아가는 이들은 마지막 들숨을 한 모금 마시며 빛의 길을 따라 저승으로 간다, 탄생과 죽음이 모두 빛의 길이다.

길은 무엇인가? 대략 세 가지 의미로 분류된다.

모두가 찾아가는 길을 로드(Road)라고 한다. 어떻게 가느냐는 각자에게 달려있으니 그 고독의 길을 방도(Way)라고 부른다. 로드와 웨이에서 지친 심신을 스스로 구원하고자 할 때 누구든 보리밭 사잇길 같은 오솔길(Path)을 그리워하지 않을 수 있을까. 

그래서 길은 Road(함께 가는 대로)와 Way(내가 만들어 가는 길)와 Path(소확행, 오솔길)로 나뉜다. 사람들은 찾아가는 길(Road)에서 부귀공명을 누리고 싶어 한다. 

경쟁이 치열하다. 전 세계에서 한 해 평균 150만명이 교통사고로 죽는다. 로드 킬은 교통사고에만 있지 않다. 음모와 술수 그리고 전쟁과 범죄가 난무하는 로드에서 킬(kill)을 당하지 않기 위한 인간의 몸부림은 눈물겹다. 살아남고 승자가 되기 위해 학벌과 돈을 쌓아야 하고 권력을 잡아야 한다. 그 길(way)은 고독하다. 비에 젖은 삼각지에서 이리 갈까 저리 갈까 차라리 돌아갈까를 망설이는 마음은 슬프다.

어느 날 중년이 되어 열심히 달려 온 길(road)을 돌아 볼 때 한줄기 바람이 늦가을처럼 불어오면 문득 자신의 정체성(Identity)을 들여다보게 된다. 이것만이 꼭 아니지 않나 싶을 때 나만의 길(Path)이 그리워진다. 외로운 마음을 달래며 들어 선 오솔길에서 하늘을 올려다보고 눈물 한 방울 흘릴 때 영혼은 비로소 맑아진다. 로드와 웨이만 있는 인생은 쓸쓸하다. 오솔길에서 꽃길을 볼 줄 아는 영혼은 행복하다.

진정 길이 뭐냐고 묻는다면 길은 곧 사람이라고 답하겠다.

이순신은 유성룡(road)을 만나서 국가적 운명을 판가름 지었다. 그 길(유성룡)이 삭탈관직 당하고 유배를 떠나던 날 아침, 이순신은 노량해전에서 서거했다. 방패를 치우고 갑옷을 입지 않은 채 스스로 흉탄을 맞이한 죽음이었다. 그가 지킨 길에서 우리 민족의 삶은 다시 피어났다. 

김춘추는 김유신(road)을 만나서 피비린내 나는 삼국의 전쟁을 끝내고 외세로부터 한반도의 독립을 이루어 냈다. 계백은 의자왕(road)을 만나서 망국의 장군이 되었지만 황산벌 전투(way)에서 백제의 혼이 되었다. 

모하메드는 연상의 부유한 여인 하디자(road)를 만나 이슬람을 세웠고 최고의 학자출신 처녀인 아이샤(way)를 만나 코란을 탄생시켰다. 모하메드는 여복이 있는 남자다. 황진이는 꽃미남이자 출중한 학자인 소세양(path)을 만나서 길이 남을 연애의 꽃길을 만들었다. 

퇴계 이황은 단양군수로 부임하여 아리따운 관기 두향(path)을 만나 그림 같은 사랑을 나누었다. 그가 풍기군수로 떠날 때 별리(別離)를 예감한 두향은 함께 가꾸던 매화분(梅花盆)을 선물로 주었고, 퇴계는 임종할 때 매화분에 꼭 물을 주라는 유언을 남겼다. 위대한 학자는 우리에게 학문만큼이나 빛나는 사랑의 스토리텔링을 선사했다.

보헤미안 랩소디의 프레디 머큐리는 메리 오스틴과 결혼하면서 전성기(Road)를 누렸고, 이혼으로 헤어진 후에도 원수로 여기지 않고 함께 우애적 사랑을 나누며(Path) 위대한 여정을 만들었다. 그들의 Path는 머큐리 사후에 AIDS 후원을 위한 머큐리 피닉스 재단(Road)으로 거듭났다. 메리에게 헌사된 Love of My Life는 그들의 사랑 얘기다. 헤어지고 이혼하면서 막장을 연출하는 한국의 커플들은 Path를 배워야 한다.  

교육의 길을 생각한다. 초등학교 1학년부터 고3까지 배워야 할 국영수 시수가 4년제 대학 3개의 총 학점과 맞먹는 단위제 교육과정, 교직생애 평균 20년을 오직 교감․교장 승진의 길을 위해 매진하는 승진인생, 행정고시 출신 교육부 관료들이 교육정책을 좌지우지하는 행정교육부, 낡은 교육과정과 신분제에 얽매인 대학체제, 입시교육이 생활교육보다 우선시 되는 망국교육…. 

진보정권과 진보교육감이 교육권을 장악하고도 한 치도 변하지 않는 학교와 교육, 교육개혁의 길이 끊어진 세상에서 선생님들이 가야 할 길은 어떠해야할까? 교사들이 가져야 할 2021년의 road와 path는 또 어떠해야할까?       
     
인생은 길을 따라가고 길을 만드는 순간의 연속이다. 길이 보이면 길을 따라가고 길이 보이지 않으면 길을 만들어 가야한다. 언제든 우리는 치열했던 길(road)을 돌아보고 새롭게 만들어가야 할 길(way)을 가늠하며 가슴 깊이 서늘하게 묻어나는 나의 길(path)을 생각해야 한다. 

김대유 경기대 초빙교수
김대유 경기대 초빙교수

김대유 경기대 초빙교수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