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11월 돌봄 파업 결의...학비연대 "초등돌봄교실 지자체 이관 반대"
결국 11월 돌봄 파업 결의...학비연대 "초등돌봄교실 지자체 이관 반대"
  • 한치원 기자
  • 승인 2020.09.2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합원 투표 결과 총파업에 83.5% 찬성
돌봄전담사 등 학교 비정규직 시간제 근로자들이 전일제 전환과 초등돌봄교실 운영권의 지방자치단체 이관을 반대하며 오는 11월 파업을 결의했다.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돌봄전담사 등 학교 시간제 근로자의 전일제 전환과 초등돌봄교실 운영권 지방자치단체 이관을 반대하며 오는 11월 파업을 결의했다.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는 28일 임단협 쟁의행위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한 결과 투표율 75.65%, 찬성률 83.54%로 총파업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코로나로 드러난 비정규직 차별과 배제의 근본문제 해결을 위해 10월 24일 학교비정규직 총궐기대회와 11월초 전국돌봄총파업 투쟁에 나서겠다는 것. 

학비연대는 "돌봄교실을 지자체로 이관하면 이후 민간위탁과 집단해고, 돌봄정책 파행으로 내몰릴 것"이라며 "교육부와 정부 여당의 국회의원들이 교원단체 압력에 눈치 보는 모습도 확인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긴급돌봄 지침 하나로 제대로 안전대책조차 없는 돌봄교실을 독박으로 책임져 왔다"며 "재택근무, 자율연수는 꿈도 못꾸고 업무폭탄에 시달렸다"고 강조했다.

또 "학교돌봄전담사들에게 단시간 노동을 강요하고, 여전히 ‘돌봄노동’을 ‘하찮은 노동’으로 묶어두려 한다"며 "70년 교사 중심 교육정책에서 한 발짝도 못나가고 있는 교육당국에 11월 돌봄노동자 총파업으로 경종을 울릴 것"이라고 말했다.

학비연대는 17개 시·도교육청과 올해 임금협상을 진행해 왔으나, 시간제 돌봄전담사 전일제 전환 안건을 놓고 의견차를 좁히지 못해 왔다.

또 초등돌봄교실의 운영 주체를 지자체로 명시한 '온종일 돌봄체계 운영·지원에 관한 특별법' 입법을 철화하지 않으면 파업에 나서겠다고 한 바 있다.

한편 학비연대에는 민주노총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교육공무직본부, 전국여성노동조합이 참여하고 있으며 조합원은 총 9만2259명이다.

한치원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