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등교사 임용시험 내일(21일) 볼 수 있나요?"...노량진 학원 발 확진자에 '긴장'
"중등교사 임용시험 내일(21일) 볼 수 있나요?"...노량진 학원 발 확진자에 '긴장'
  • 한치원 기자
  • 승인 2020.11.20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시도교육정 "확진자는 시험 볼 수 없어"
청와대 연기 청원도 등장...기간제 교사도 있어
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 캡처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중등교사 임용고시 1차 시험을 하루 앞두고 서울 동작구 노량진 학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발생, 비상이 걸렸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내일(21일) 실시 예정인 중등 임용고시 시험 연기를 촉구하는 글이 올라오는 등 논라이 커지고 있다. 

20일 동작구와 전북 보건당국에 따르면, 노량진 한 임용단기 학원 수강생 2명이 지난 18일과 19일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서울 노량진 학원에 다녀온 전주 지역 20대 남녀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동작구는 지난 19일부터 학원 수강생과 직원 200여명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벌이고 있다.

문제는 당장 중등교사 임용고시 1차 시험이 오는 21일로 예정돼 있다는 것. 아직 진단검사를 받지 않거나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수험생들이 시험에 응시할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어 집단감염 우려가 나온다. 

특히 수험생 다수는 현재 기간제 교사로 재직하고 있어 시험 뒤 임용고시 발 확산이 학교로 옮겨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자신을 임용고시생이라고 밝힌 청와대 국민청원도 등장했다.

청원인은 "임용고시는 시험 제도상 자신이 응시한 지역으로 이동해 시험을 치러야 하는데 서울, 강원, 순천 등 현재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지역의 사람들이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는 것과 또 다른 지역의 사람들이 서울, 강원, 순천 등의 지역으로 이동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하루라도 일찍 이 지긋지긋한 수험생활을 끝내고 싶은 마음이 큰 수험생이지만 시험을 보러 가는게 우리 가족을 위험에 빠뜨릴 수도 있다고 생각하면 걱정이 앞선다"며 "임용고시 1차 시험을 연기해달라"고 덧붙였다.


자가격리자는 별도 시험실에서...전북교육청 검사요청 문자 받은 응시자 반드시 검사 받아야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은 "확진자는 시험을 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자가격리자 등에 대한 조치는 별도 마련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확진자 2명이 발생한 곳은 특정 교과 과목을 전문적으로 가르치는 학원이다. 임용시험 응시자들이 시험을 보는 시험장 학교는 교과별로 나뉘는데, 해당 교과는 A고교에서만 시험이 치러진다는 것.

시교육청 관계자는 "시험은 정상 실시한다"며 "특정 교과 전문 학원이라 전체 시험장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며 "해당 시험장에서는 별도 시험실을 마련하고 문제가 있을 것 같은 응시자들을 격리시켜 시험을 보려 한다"고 말했다.

전북교육청은 수험생 안전을 위해 코로나19 확산지로 지목된 서울 노량진 임용 단기학원 방문자의 코로나19 검사를 의무화했다. 지난 10일 이후 서울 노량진 임용 단기학원을 이용한 응사자와 보건당국으로부터 검사요청 문자를 받은 응시자는 반드시 이날 중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대상자는 그 결과를 교육청 교원인사과로 회신해야 한다"며 "이 사항을 위반하면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근거해 구상권 청구 및 합격 취소 등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치원 기자  eduin@eduinnews.co.kr

<저작권자 © 에듀인뉴스(Eduin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